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국정원 정치개입, 용서할 수 없는 일”

최종수정 2013.06.27 10:18 기사입력 2013.06.27 08:31

댓글쓰기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판 글 올려, “헌법과 법률 수호의무는 대통령” 비판도

안희정 충남지사의 트위터 글.

안희정 충남지사의 트위터 글.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의 정치개입에 대해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안 지사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기관의 정치개입,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법률위반...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발췌본 공개와 대통령선거 개입은 헌법과 법률을 어겼다는 말이다.

안 지사는 이어 “헌법과 법률을 지켜야할 의무가 대통령에게 있다. 헌법과 법률을 수호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가 국정원의 정치개입에 대해 정치적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정원의 대선개입 논란과 회의록 공개에 이르는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지키기보다 오히려 이를 방조하거나 두둔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