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람 잘 날 없는 중국 노동시장..노동분쟁 급증

최종수정 2013.06.11 10:13 기사입력 2013.06.11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중국에서 잦아진 노동자 파업과 노사간 분쟁은 느려진 경제성장과 임금인상의 파장이 노동시장으로 깊게 침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에 위치한 중국 노동자단체인 중국노공통신(中國勞工通訊·CLB)에 따르면 올해 1~4월 중국에서 접수된 노동 관련 분쟁 건수는 총 20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배 이상 늘었다. 특히 '수출 허브'인 선전 지역에서만 17건이 접수됐다.
대만 사업가가 세운 포장재료 제조업체 진순타이(金順泰)는 선전에서 20여년간 자리를 유지한 견실한 중소기업이지만 최근 경영 환경이 안 좋다는 이유로 회사 문을 닫았다. 진순타이에 소속된 근로자들은 5월 첫째 주 노동절 연휴를 보내고 회사에 복귀했다가 회사가 정문에 '경영 사정 악화로 회사가 문을 닫는다'라는 종이만 써 붙이고 문을 닫는 바람에 길거리로 내몰렸다.

15년간 진순타이에서 일했던 리거밍씨는 "그동안 이곳에서 일한 것에 대한 보상을 받고 싶다"면서 "200여명의 직원들이 회사 앞에 모여 갑작스레 문을 닫은 것에 대해 항의했지만 보상 문제는 아직도 미해결 상태다"라고 하소연했다.

60명의 근로자가 속해 있는 선전시 가구제조업체 그랜드베스트퍼니처는 생산비용 절감을 위해 최근 선전에서 109km 떨어진 소도시 후이저우(惠州)로 기지를 옮겼다. 근로자들은 회사의 이전을 강하게 반대하며 항의했지만 경영진들은 마진 축소 때문에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선전의 많은 수출입 중소기업들은 임금인상으로 인한 비용 상승 압력을 견뎌내고 있다. 여기에 중국산 제품의 수요 감소와 위안화 절상으로 인한 약해진 수출 경쟁력은 기업들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 일부는 도산하고 일부는 인건비가 싼 중국 중서부 지역이나 동남아로 기지를 옮기는 추세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경제성장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일부 경제전문가들의 의견에 입을 다물며 정책 기조를 바꿀 생각이 없음을 여러 차례 내비쳤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만나 현재의 중국 성장 속도에 안정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혀 경기부양책이 나올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나 노동시장에 나타나고 있는 잦은 분쟁이 사회 불안으로 이어질 경우 중국 정부도 불가피하게 정책 변화를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게 WSJ의 분석이다.

류청 상하이사범대학(上海師范大學) 법학과 교수는 "중국의 경제성장 속도가 느려지고 임금인상 등으로 인한 기업의 비용 부담이 늘어나면서 앞으로도 노동 관련 분쟁은 점점 더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