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사건번호113' 기태영, 강력계 형사役 통해 '상남자' 변신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건번호113' 기태영, 강력계 형사役 통해 '상남자' 변신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배우 기태영이 열혈 ‘상남자’로 파격 변신했다.

기태영은 지난 30일 ‘내 연애의 모든 것’ 후속으로 방송된 SBS 2부작 드라마 ‘사건 번호 113’(극본 류성희, 연출 박용순)에 열혈 강력계 형사 장준석 역으로 열연했다.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사건번호 113’은 시체 없는 살인 사건을 담당한 강력계 형사 장준석의 고군분투를 그린 법정 스릴러.
속도감 있는 전개와 빈틈없이 꼼꼼하게 채워진 스토리,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반전을 곁들이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특히 시청자들은 형사 장준석의 시선을 함께 따라가며 ‘사건번호 113’을 함께 고민하고 추리해나갔다.

드라마의 중심에서 이야기를 풀어갔던 장준석 형사는 범인을 잡기위에 주택 옥상 사이를 넘나드는 열혈 형사이지만 사건에 임할 때는 무섭게 진지해지는 인물. 하지만 마음 한편에는 아버지가 조폭이라는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캐릭터의 맛을 느낄 수 있었던 형사 장준석을 연기했던 기태영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그의 열연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엿보게 했다.

범인 추격 현장에서 인질과 형사로 대면했던 장준석 형사와 홍승주(김민서) 검사는 투톱을 이루어 시체 없는 살인사건의 진실에 다가섰다. 시체를 찾지 못하면 용의자들의 범행을 입증할 수 없기에 준석와 승주는 진지하게 머리를 맞대 비밀의 퍼즐을 하나 둘 맞추어 가기 시작했다. 특히 용의자중 한명이었던 정신과 전문의 강희경(김미숙)과의 밀고 당기는 두뇌싸움은 단연 압권. 엎치락뒤치락 방송 내내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드라마 ‘사건 번호 113’은 법정 스릴러라는 브라운관에서 접하기 힘든 매력적인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라인, 묵직한 연기를 선보였던 김미숙, 김민서를 비롯한 열혈 상남자 기태영의 존재감 3박자를 갖추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만끽하게 해줬다. 특히 부드러운 이미지 벗고 상남자 캐릭터로 변신한 기태영의 열정적인 연기에 시청자들 관심 집중됐다.

한편 기태영은 KBS 드라마 스페셜 ‘불침번을 서라’에서 백수와 다름없는 추리소설가 강회찬 역으로 다시 한번 파격 변신을 시도한다. ‘불침번을 서라’는 아파트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오물이 담긴 쓰레기봉투 투척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주민들이 불침번을 서게 되며 벌어지는 드라마. 능글맞은 남편 강회찬 역, 기태영의 파격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다.



최준용 기자 cjy@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