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김기동 광진구청장 “서울동화축제, 서울대표축제 자리 잡아”

최종수정 2013.05.23 12:41 기사입력 2013.05.23 12:41

댓글쓰기

올해 서울동화축제 25만여명 참가, 점차 서울대표 축제로 자리매김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올해 두번째로 축제를 진행하면서 무엇보다도 ‘서울동화축제’가 서울 시민은 물론 어린이대공원을 찾는 전국의 모든 관람객에게 인상 깊은 축제로 남기는데 주안점을 두고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참여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과 동화 속 주인공처럼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는 콘텐츠 구성이 큰 효과를 낸 것 같아 기쁩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최근 인터뷰를 갖고 얼마전 마친 제2회 서울동화축제에 대한 평가를 이같이 했다.

그는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부족한 부분은 전문가 포럼과 평가보고회 등을 거쳐 지속적으로 연구 보완해 완성도 높은 축제로 발전시켜야겠다”면서 “광진구는 우리나라 최초의 어린이대공원을 가진 지역적 특성을 살리는 문화 브랜드를 구상하게 돼 서울동화축제를 열게 됐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김 구청장은 어린이대공원은 어린 시절 추억을 떠올리게 해주는 곳으로 이 곳에 구는 동화 이미지를 심어 서울동화축제하면 ‘광진구’, 동화나라 하면 바로 ‘광진구’라는 지역 브랜드가 떠오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동화축제를 열게 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축제 성과와 관련, “지난해 서울동화축제를 위해 어린이대공원을 방문해 축제 관람자가 약 12만명이었는데 올해는 25만명 관람객이 찾아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동화축제는 ‘동화마을창작소’에서 제작한 동화작품 200여점을 전시해 볼거리가 풍부했고 4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하 뜻깊은 행사로 진행된 점을 높이 평가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이 최근 기자와 만나 "올해 제2회 서울동화축제가 25만여명이 참가하는 등 점차 서울대표축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이 최근 기자와 만나 "올해 제2회 서울동화축제가 25만여명이 참가하는 등 점차 서울대표축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올해도 동화그림 공모전, 창작동화공모전, 각종 어린이대회 등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을 예산 등 문제로 수행하지 못해 많은 아쉬움이 있다고 소개했다. 서울 동화축제의 킬러 콘텐츠가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는 점도 솔직히 인정했다. 이런 부분은 지역의 오피니언 리더그룹과 의회와 소통을 통해 더욱 확대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향후 동화 축제 발전 방안 관련, “성공적인 축제의 화두는 ‘참여’라고 생각한다”면서 “관람객들이 축제를 보고, 듣고 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참여를 하는 순간 느끼는 재미가 달라진다”고 말했다. 이번 서울동화축제 프로그램 중 ‘궁정재단사의 옷가게’라는 코스프레 체험부스가 있었는데 이를 지역 내 대학 의상학과와 조율, 학생들이 직접 만든 옷을 부스에 채운다든지, 혹은 구민대상 재활용품을 활용한 퍼레이드 소품 만들기 대회에서 우승한 작품을 전시한다던지 하면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축제로 더욱 진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서울동화축제 미래와 관련, “동화와 관련된 감동과 재미를 모두 느낄 수 있는 서울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면서 “서울동화축제를 핵으로 동화나라 공화국에 맞는 관련 산업 육성에 지원과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세계동화축제를 개최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을 구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서울동화축제를 서울 대표 축제 발전시켰으면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주민의 ‘참여’가 필수조건이고 주민과 함께 했을 때만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민참여를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