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명철의 인사이드스포츠]겨울철 종목 후진국에서 올림픽 개최까지~

최종수정 2013.05.06 07:56 기사입력 2013.05.06 07:56

댓글쓰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엠블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엠블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얼굴인 엠블럼이 지난 3일 공개됐다. 상징은 한글 ‘평창’에서 ‘평’의 초성인 ‘ㅍ’과 ‘창’의 초성인 ‘ㅊ’을 모티브로 형상화했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에서 한글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다는 사실이 좀처럼 믿어지지 않는다. 동계 올림픽 출전 역사를 돌이켜보면 더욱 그렇다.

한국이 처음 참가한 건 1948년 생모리츠(스위스) 대회. 출전 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의 3명이 전부였다. 여자 선수(김경회, 한혜자)가 처음으로 나선 1960년 스쿼밸리(미국) 대회부터 2010년 밴쿠버(캐나다) 대회까지 한국의 동계 스포츠는 꾸준히 성장했다. 특히 처음 메달을 얻은 1992년 알베르빌(프랑스) 대회부터 18년 동안 기량 발전은 가속화 단계를 밟았다. 한국 특유의 압축 성장이었다.

지난 2월 열린 제9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사전 경기는 겨울철 스포츠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울산에서 열렸다. 피겨스케이팅 종목은 충남 아산에서 펼쳐졌다. 전국동계체육대회의 ‘전국화’가 이뤄진 셈. 이전까지 대회는 겨울철 종목의 특수성으로 서울, 경기, 강원 등지에서만 진행됐다. 1947년 제27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키 종목 경기가 지리산에서 열린 적은 있지만 불과 몇 년 전 만해도 울산 같은 도시에서 동계체전이 열릴 것이라고 내다본 이는 많지 않았다.

일제 강점기를 비롯해 1960년대까지만 해도 우수 선수들은 주로 한반도 북쪽 지역에서 많이 나왔다. 1960년대 북한 스포츠를 살펴보면 육상경기에는 신금단, 빙상경기에는 한필화가 있었다. 북한은 1964년 인스부르크(오스트리아) 대회 때 처음으로 동계 올림픽에 출전했는데 당시 한필화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에서 소련의 리디야 스코블리코바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북한은 이 대회에 스키 4명(남 2 여 2), 스피드스케이팅 9명(남 4 여 5)의 적지 않은 선수단을 파견했다. 한국은 7명이었다.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사진=대한체육회 제공]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사진=대한체육회 제공]


그해 도쿄에서 열린 하계 올림픽에서 북한이 선수단 호칭 문제를 트집 잡아 대회를 보이콧하지 않았다면 세계 최고 수준의 경기력을 갖고 있던 신금단은 중거리에서 최소 1개 이상의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 그 무렵 북한은 동·하계 종목에서 모두 상당한 수준의 경기력을 자랑했다.
우리나라에서 열린 첫 스피드스케이팅 대회가 평양에서 열린 건 당연한 일이었다. 1923년 1월 동아일보사 평양 지국은 대동강빙상대회를 개최했다. 대회는 참가금 50전만 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었다. 경기 종목은 전진과 배진(背進=후진) 경기 두 가지였는데 320야드(약 292m)의 링크를 30바퀴 도는 장거리까지 여러 세부 종목이 있었다. 대동강변의 양쪽 성벽 위에 수많은 관중이 모여 경기를 지켜봤다고 ‘대한체육회 90년사’는 전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 시절 서울에 있는 한강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조선체육회는 1927년 1월 한강에서 주최할 예정이던 제2회 전조선빙상경기대회를 열지 못했다. 불발은 1928년 1월에도 거듭됐다. 높은 기온으로 경기를 하기에 알맞은 두께의 얼음이 얼지 않았던 까닭이다. 1929년 1월 조선체육회가 한강에서 열 예정이던 전조선빙상경기대회도 같은 이유로 열리지 못했다. 지구 온난화가 지금처럼 심화되기 전이지만 한반도 중부 지역에선 80여년 전에도 1월에 빙상경기를 할 수 없었다.

아이스하키와 피겨스케이팅을 할 수 있는 실내 링크가 서울 동대문에 들어 선 건 1964년의 일이다. 그러나 이 링크는 경영난으로 1980년 문을 닫았다. 바닥에 얼음을 얼리는 시설을 깔아 겨울철에만 제한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을 할 수 있는 400m 트랙의 국제 규격 경기장이 태릉선수촌에 건설된 건 1971년의 일이다.

그렇게 겨울철 종목 후진국이었던 나라가 이제 5년 뒤면 동계 올림픽을 개최한다.

신명철 스포츠 칼럼니스트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