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덕 독도학교 교장 "일본이 포기할 때까지 운영"

최종수정 2013.02.28 14:23 기사입력 2013.02.28 14:21

댓글쓰기

오늘 개교…"역사 제대로 알려 실효지배 강화 목적"

서경덕 독도학교 교장 "일본이 포기할 때까지 운영"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요즘 젊은이들은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말하면서도 정작 그 근거에 대해선 답을 하지 못해요. 일본이 독도를 포기할 때까지 독도학교를 통해 전국민들에게 독도에 대해 교육하고 해외 홍보도 계속할 겁니다."

한국 홍보 전문가이자 28일 문을 연 독도학교의 초대교장으로 임명된 서경덕(39) 성신여대 교양교육원 교수는 "역사를 바로 알고 재능기부든 후원이든 각자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나랏일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이 애국의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한일간 첨예한 감정대립을 보이고 있는 독도 문제와 관련해 정부차원의 정치적인 입장과 문화차원의 홍보가 분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당연히 우리 영토이기에 정치·외교적인 문제로 접근하기 보다는 문화관광적인 측면으로 다가가 실효적인 지배를 강화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서 교수는 "민간 차원에서는 제대로 된 역사교육과 글로벌 에티켓을 기르는 더 중요하다"며 "독도학교를 개소하게 된 것도 그런 교육을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독도학교의 올해 프로그램은 초등학생 단체교육, 가족캠프, 전시관 교육, 현장답사 등 4가지다. 온라인 독도학교의 경우에는 국민 누구나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아직 홈페이지가 개설되지 않아 교육신청은 독립기념관 홈페이지(www.i815.or.kr)에서 받고 있다.

독도학교에는 각 분야 유명 인사들이 재능 기부를 통해 참여한다. 서 교수는 "가수 윤종신은 누구나 따라부르기 쉬운 대국민 '독도송'을 만들 예정이며, 가수 김장훈은 4월 초 미국과 중국에서 광고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교수는 지난 2005년 자비를 털어 뉴욕타임스에 광고를 낸 것을 시작으로 그간 30여 차례 이상의 한국 홍보 활동을 벌여왔다. 독도를 비롯해 종군위안부, 한글, 비빔밥 등을 주제로 한 이들 광고는 한국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스스로 '민간 홍보인'이라고 자처하는 그의 다음 목표는 이미 진행중이다. 그의 올해 목표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대한민국 전용 광고판을 세우는 것이다. 서 교수는 "세계의 심장부에 한글과 태극기가 당당히 내걸리게 모습은 상상만 해도 뿌듯하다"고 말했다.

미국 슈퍼볼 광고에도 도전할 생각이다.

서 교수는 "안으로는 역사 인식을 확고히 하고 대외적으로는 한국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것, 이것이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 지름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