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자수첩]경제교체기 틈타 물가인상, 식탁엔 한숨소리

최종수정 2013.01.11 11:23 기사입력 2013.01.11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초부터 오른다는 소식만 들려오네요. 수입은 변함이 없는데 공공요금을 비롯한 생활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어 가계부 쓰기가 무섭습니다."

주부들의 비명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 고물가와 불경기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라면에서부터 두부, 콩나물 등 가공식품을 비롯해 소주와 담배 등 기호식품까지 가격이 연쇄적으로 인상돼 서민들의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은 예년보다 10여일 이상 빨라져 설 차례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마디로 답답함 그 자체다.
2008년 MB정부가 들어서기 직전의 데자뷰가 떠오른다. 당시도 정권교체를 틈타 '레임덕 가격 인상'이 발생했다. MB정부는 그동안 행정력을 동원해 식료품의 가격 인상을 막아왔다.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식품업체들의 가격 담합 조사를 진행했고, 농림수산식품부를 통해 업체들의 가격 인상 일정을 수시로 체크했다.

정부의 강력한 물가안정정책으로 전전긍긍하던 업체들은 인상 시기를 최대한 미루다 차기 대통령이 정해지자 본색을 드러내며 일제히 가격 인상 카드를 꺼냈다. 수서양단(首鼠兩端)의 사자성어처럼 이쪽저쪽 눈치만 살피던 쥐가 지금이다 싶었는지 밖으로 나와 가마니를 뜯어가면서 곡식을 갉아먹는 꼴인 것이다.

이로 인해 서민들만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게 됐다. 10살과 8살 두 아이를 둔 주부 김성연(38ㆍ서울 강서구)씨는 성장기 아이들에게는 꼭 필요한 단백질이 많아 두부와 콩나물을 자주 구입했는데 최근 S사가 두부, 콩나물 등 제품 가격을 인상해 이제는 이마저도 줄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며 한숨을 내 쉬었다. 김씨는 "두부, 콩나물은 저렴한 가격과 영양으로 서민들이 즐겨먹는 먹거리인데 이마저도 가격이 올라 서민들은 도대체 뭘 먹고 사냐"며 "그렇지 않아도 팍팍한 살림에 어려운데 벌써부터 다음달 설이 걱정"이라고 속상함을 드러냈다.
올해 출범하는 새 정부의 기치 중 하나는 바로 경제민주화다. 즉 소수의 경제 기득권층에 집중된 부(富)를 서민들과 함께 나눠 갖자는 것이다. 설을 앞두고 새정부의 경제민주화에 거는 서민들의 기대가 큰 이유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