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 62% "고졸 신입사원 뽑는다"

최종수정 2013.01.07 08:05 기사입력 2013.01.07 0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기업 10곳 가운데 6곳은 올해 고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7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올해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 3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62.2%가 '고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고졸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학력보다 업무 능력이 더 중요해서'가 68%(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학 지식이 필요한 직무가 아니라서'(20.9%), '이직률이 낮고 애사심은 높을 것 같아서'(12.1%), '상대적으로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7.8%) 등이 뒤따랐다.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는 '성실성·인성'(65.5%), '업무지식 및 실전 능력'(17.5%), '자격증 보유 여부'(5.8%), '입사 열정'(5.3%), '학교 전공'(3.9%) 등이 있었다.

채용 방식은 대부분 '열린 채용 방식'(92.7%)으로 이뤄지며 '별도의 고졸자 채용 전형'을 진행하는 기업은 7.3%에 그쳤다.
또 지난해에 비해 채용 인원을 늘릴 예정이라는 비율이 31.1%로, 줄일 예정(5.8%)이라는 응답보다 5배 이상 높았다. 채용 예정 분야는 '제조·생산'이 40.3%(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고, '영업·영업관리'(20.9%), '서비스'(13.1%), '구매·자재'(9.2%), '재무·회계'(8.3%), 'IT·정보통신'(7.3%) 등의 순이었다.

한편 고졸 신입사원의 초봉(인센티브 제외, 기본 상여 포함)은 평균 1902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87%에 불과한 수준이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실력을 중시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고졸 채용을 실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열린 고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