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김정은 올해의 인물? 좀 이상하더니만"

최종수정 2012.12.11 15:07 기사입력 2012.12.11 06: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에서 진행하는 '올해의 인물' 인터넷 투표에서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이 결과가 조작일 가능성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미 경제주간지 포브스와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매셔블은 10일(현지시간) 미국의 한 커뮤니티 웹사이트 사용자가 개발한 투표수 조작 프로그램이 타임의 투표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이 웹사이트는 2009년에도 득표 조작 프로그램을 유포해 웹사이트 개설자의 이름을 '올해의 인물' 순위 상의로 밀어올린 전력을 가지고 있다.

타임의 이번 올해의 인물 투표는 지난달 말 시작됐다. 투표 개시 직후에는 무함마드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이 1위에 올라있었다.

그러나 지난 3일 기준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갑자기 300만표를 얻으면서 39만표에 그친 무리스 대통령을 큰 차이로 앞서기 시작했다.
현지시간으로 10일 오후에도 김 위원장의 득표수는 524만표로 크게 증가해 2위인 미국의 방송 진행자 존 스튜어트를 앞서고 있다.

이어 미국의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화제가 됐던 '기록 누락 이민자들'이 131만표로 3위에, 미국 체조선수 가브리엘 더글러스가 127만표로 4위에, 미얀마 아웅산 수치 여사와 테인 세인 대통령이 126만표로 5위에 각각 올라있다.

조작 프로그램이 유포되고 있는 웹사이트에는 득표자의 이름 첫 글자들로 'KJUGASCHAMBER'를 만들자는 글이 게재되고 있는데 이 단어가 북한의 비인도적인 정치범 수용소를 비판하는 의미라는 해석도 나온다.

타임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12일 밤 11시59분까지 인터넷 투표를 진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14일 올해의 인물이 발표된다.

조목인 기자 cmi072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