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도는 우리땅" 외치던 일본 이번에는 또…

최종수정 2012.10.30 06:23 기사입력 2012.10.29 05:55

댓글쓰기

日 지방의회 80%, 영토분쟁 관련 강경 대응 요구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일본 지방의회 약 80%가 한국, 중국 등과의 최근 영토 갈등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강경한 대응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현지시간)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47개 현(縣) 의회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약 79%인 37개 현 의회가 한국, 중국과의 영토 갈등과 관련, 좀더 강경한 대응에 나설 것을 중앙 정부에 주문하는 결의나 의견을 채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과 갈등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에 대해 35개 현 의회가, 독도 문제에 대해 33개 현 의회가 각각 공식 입장을 발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대부분 현 의회는 중국인의 센카쿠 열도 상륙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단호한 태도를 보일 것, 영토와 주권 수호를 위해 필요한 입법을 할 것 등을 중앙 정부에 요구했다.

반면 아이치(愛知)현, 에히메(愛媛)현 등 일부 지방의회는 중앙정부가 중국내 일본 기업과 교민 등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중국과의 관계를 조기에 정상화하라고 촉구하는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박병희 기자 nu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