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부산 선대위 출범 "해수부 부활·신공항 추진"

최종수정 2012.10.25 16:43 기사입력 2012.10.25 16:43

댓글쓰기

文 부산 선대위 출범 "해수부 부활·신공항 추진"
[부산=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25일 그의 정치 고향인 부산에서 해양수산부 부활을 외치며 대선 승리의 의지를 다졌다.

문 후보는 이날 부산 범천동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문재인 담쟁이 캠프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사상이 시작이라고 말씀드렸던 제가 약속대로, 자랑스러운 민주통합당의 대통령후보가 돼서 돌아왔다"며 "부산에 오니 기분이 좋고, 힘이 난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에서 부산 사상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시작했다. 그는 "여러분이 오늘의 저를 만들어 주셨다"며 "이제 부산은 저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만들어 주실 차례"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해수부를 부활시키고 동남권 신공항 추진해 부산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명박 정부 새누리당 정권이 폐지한 해양수산부를 부활시켜 바다를 되찾고 해양강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말했고, "이명박 정부, 새누리당이 표류시킨 동남권신공항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부산을 동북아 물류거점으로 만들고, 선박금융 등 국제금융부문도 육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원전을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방문했던 대구와 울산에 이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고,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를 염두에 둔 발언을 지속했다.

그는 "북방한계선(NLL)에 관한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의 주장을 보면서 국정을 맡겨서는 안될, 정말 무책임하고 위험천만한 세력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며 새누리당과 박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또 "후보 단일화는 반드시 될 것"이라고 전제하며 "단일화든, 통합이든, 연대든 확실한 승리를 위해선 우리가 중심이 돼야 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 자리에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함께 참석했다. 김 전 지사는 "사람이 먼저, 문재인 부산이 시작이다"라며 "문 후보 중심으로 민주 개혁진영이 12월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서 국민과 함께하는 제3기 민주개혁정부 문재인 정부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하며 문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또 민주당내 대표적인 비노 인사로 분류되는 조경태 의원도 참석해 "국민이 바라는 후보인 문재인 후보가 그 중심에 우뚝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