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태풍피해 2387농가에 긴급자금 10억 '수혈'

최종수정 2018.08.16 08:49 기사입력 2012.09.20 08:06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태풍으로 피해를 본 도내 과수농가에 총 10억 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태풍 '볼라벤'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2387농가에 도지사 시책추진보전금 5억 원과 시·군비 5억 원 등 10억 원을 긴급 편성해 이달 27일까지 지원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피해 과실의 수집운반, 가공, 매립, 퇴비화 등 처리 비용으로 사용되며 1t 당 7만원 씩 지원된다.

경기도는 이번 특별자금 지원과 함께 농업시설 피해 복구비 및 생계비도 지원키로 했다. 또 어업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어가를 대상으로 추석 전에 추정손해 보험금의 50% 이내를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볼라벤으로 큰 피해를 입은 배의 경우, 전체 농가의 54%가 농어업재해보험에 가입하는 등 도내 대부분의 과수농가들이 보험에 가입돼 있어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태풍 볼라벤으로 피해를 본 배는 대부분 만생종으로 맛이 들지 않은 미숙과로 분류돼 가공용으로 사용할 수 없어 폐기했고, 일부 식용이 가능한 사과 40t은 범도민 낙과 팔아주기 운동을 통해 지역농협 하나로마트, 직거래 등을 통해 판매했다"며 "경기도는 막바지 농작물 병충해관리, 과실 품질향상 등 사후관리 현장지도를 통해 추석 과일 수급 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볼라벤으로 경기지역 과수농가는 ▲사과 145농가 129ha(305t) ▲배 2242농가 2426ha(1만3981t) 등 총 2387농가 2555ha에서 1만4286t의 낙과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