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도는 한국땅'이란 일본인 이유 들어보니

최종수정 2012.09.02 11:29 기사입력 2012.09.02 09:32

댓글쓰기

日 70대 "독도는 한국땅" 한국공관에 편지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 70대 일본인이 "독도는 한국땅"이라며 자국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판하는 서한을 한국 영사관에 보내와 화제가 되고 있다.

2일 주 센다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일본 미야기현에 사는 한 일본인 남성(77)은 "일본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영유권을 주장하지 말고 한국과 영원한 신뢰와 우호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일본의) 국익에 맞는다"는 내용의 A4 용지 1장 분량의 편지를 보내왔다.
이 남성은 원래 편지를 일본 언론사에 보냈지만 지면에 반영되지 않자 "한국 언론에 전해달라"며 주 센다이 한국 총영사관으로 다시 보냈다.

남성은 편지에서 '1905년에 일본이 독도를 자국 영토로 편입했다'는 주장과 '1952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당시 국제사회가 독도를 일본 영토로 인정했다'는 주장을 견강부회(牽强附會)라고 주장했다. 가당치도 않은 말을 억지로 끌어다 붙여서 조건이나 이치에 맞추려고 한다는 비판이다.

그는 또 "한국을 식민지로 병합하는 과정에서 다케시마를 편입한 것이나 한국전쟁 와중에 한국이 회의에 참석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체결한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근거로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정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 편지를 보낸 남성은 평범한 회사원으로 일하다 정년퇴직하고 지역 향토사연구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종탁 기자 ta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