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값 떨어지는 소리 뚝뚝

최종수정 2012.11.14 10:10 기사입력 2012.11.14 10:10

댓글쓰기

집값 떨어지는 소리 뚝뚝

주택 가격이 추락하고 있다. 주택 담보대출을 갚거나 전세금을 빼주면 한 푼도 남지 않는 ‘깡통 주택’도 속출하고 있다. 집을 가진 자들의 깊은 날숨이 쏟아진다. 이른바 ‘하우스푸어’인 이들 마음을 더 안달 나게 하는 건 아무리 값이 떨어져도 집을 보러오는 사람이 없다는 사실이다.

수도권 주택거래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더 얼어붙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2008년 상반기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20만241가구였지만 올해는 반 토막이다. 부동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나섰지만 시장에는 여전히 한기가 가득하다. 부동산대책 발표에서 시장이 가장 원하던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완화가 쏙 빠졌기 때문이다.
한편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이마저도 희망을 걸기에는 늦었다고 말한다. DTI규제를 풀어도 집값이 계속 하락한다면 누가 빚을 내서 집을 사겠느냐고 그들은 묻는다.
빼곡하다. 곳곳에 집들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다. 국내 가계 자산의 80%는 부동산이다. 때문에 주택가격 급락은 국가 경제 전체를 위태롭게 하기에 충분하다.

국민 두 사람 중 한명은 하우스푸어로 내몰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안고 있단다. ‘집’이라는 글자를 거꾸로 하면 ‘빚’이다. 내 몸 뉘일 곳 찾아 집을 샀더니 어느새 빚이 되어 돌아오고 있다.

<ⓒ 이코노믹 리뷰(er.asiae.co.kr) - 리더를 위한 고품격 시사경제주간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