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일본 축구, 최대 이변 연출…스페인에 1-0 승

최종수정 2012.07.27 01:15 기사입력 2012.07.27 0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성호 기자]일본 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이 2012 런던올림픽 첫 이변을 일궈냈다. '무적함대' 스페인을 무너뜨렸다.

일본은 26일(한국 시각) 영국 햄든파크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D조 1차전에서 전반 33분 유키 오츠의 결승골에 힘입어 스페인에 1-0 승리를 거뒀다. 당초 경기는 스페인의 절대 우세가 예상됐다. 유로 2012 우승 멤버인 후안 마타, 호르디 알바, 다비드 데 헤아 등이 포함돼 전력에서 크게 앞선다고 평가됐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달랐다. 일본은 적극적 자세로 상대 공세에 맞불을 놓았다. 오츠와 나가이 겐스케를 앞세운 공격은 날카로웠고, 중원의 조직적 움직임은 상대 패스 플레이를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잇단 선전은 결실을 맺었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으로 쇄도하던 오츠가 공을 밀어 넣으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선제골을 내준 스페인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체 라인을 위쪽으로 끌어올리며 만회골을 노렸다. 결과적으로 이는 역효과로 이어졌다. 전반 41분 일본의 역습 상황에서 이니고 마르티네스가 나가이를 잡아채다 퇴장 명령을 받았다.

수적 우세까지 잡은 일본은 후반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세밀하고 빠른 패스로 상대 수비진을 더욱 압박해나갔다. 데 헤아 골키퍼의 선방이 없었다면 더 많은 골도 넣을 수 있었다.

전성호 기자 spree8@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