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전거길, 2020년까지 2117㎞ 새로 만든다

최종수정 2012.07.24 11:35 기사입력 2012.07.24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오는 2020년까지 자전거길 2117㎞가 새로 설치된다.

국토해양부 25일 단절 없는 자전거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국도와 철도, 국가하천, 신도시 등을 활용해 2117㎞의 자전거길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도를 활용한 생활밀착형 자전거길은 자전거 통행수요가 있는 중소도시의 취락지 주변 국도의 일정구간을 정비해 통근·통학·쇼핑 등 생활형 자전거길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이를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하는 도시 내 자전거길과 연결해 중소도시의 자전거길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광양시 광양읍 등 9개소 44.2km의 자전거길을 조성 중이며 2020년까지 전국의 중소도시 취락지 국도변에 자전거길 273㎞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하천부지에도 자전거길을 설치할 예정이다. 국가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할 때 제방이나 둔치를 이용해 자전거길 조성사업을 동시에 추진할 방침이다. 통행수요와 여가를 동시에 충족하기 위해서다.
국토부는 '4대강 국토종주 자전거길' 1757㎞를 개통했다. 여기서 제외된 구간과 4대강 이외 국가하천에도 2020년까지 718㎞의 자전거길을 단계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철도 폐선부지도 자전거길로 활용한다. 철도 폐선부지는 적극적인 수익사업을 개발하여 철도건설부채 상환에 우선 활용하되 인근에 주거지·학교·공단 등이 있어 자전거 통행수요가 있을 때는 폐선부지 매각 등의 방법으로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전거길을 설치해서 운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신도시에도 자전거길을 설치한다. 신도시를 개발할 때 지형, 경사도, 경관 등을 고려해 가능한 전 지역을 연결할 수 있는 자전거길 네트워크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에 화성동탄 등 12개 신도시에 2020년까지 총 1027㎞의 자전거길을 설치해 신도시 내 주요 교통수단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자전거 대여소와 수리소, 자전거 주차장과 공공임대자전거 등도 도입할 계획이다.

대중교통과 자전거도 연계한다. 철도역에 자전거 주차장과 이동통로를 설치하고 열차 내 자전거칸도 운영해 자전거 이용 편의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키로 했다.

한편, 국토부는 자전거 관련법률 개정과 기초통계 구축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먼저 자전거를 교통수단의 하나로 명시할 예정이다. 현재 교통분야의 기본법이라 할 수 있는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에 자전거를 자동차·열차·항공기·선박과 같은 교통수단의 하나로 명시해 자전거 시설 확충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고 국가교통조사 사업을 통해 자전거 수송 분담률과 자전거 보유율 등 자전거와 관련한 기초통계를 체계적으로 구축·관리할 방침이다.

비동력·무탄소 교통수단 활성화 계획도 수립·추진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29일 보행과 같은 비동력·무탄소 교통수단을 활성화하기 위해 5년 단위 종합계획을 수립, 고시했다. 이에 따라 매년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해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