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생활 필요악 1위 '음주'

최종수정 2012.07.12 08:17 기사입력 2012.07.12 08: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은 직장생활에서 피하고 싶지만 어쩔 수 없이 하는 행동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위는 음주문화였다.

12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27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91.8%가 '직장생활 중 어쩔 수 없이 요구되는 필요악의 행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이 하는 필요악의 행동(복수응답)으로는 '음주 문화'가 3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야근'(27.9%), '주말 근무'(25.3%), '강압적 지시'(18.8%), '아부'(15.1%), '거짓말'(8.7%), '사내 정치'(7.3%), '흡연 문화'(7%), '잡담'(6.7%), '접대 문화'(6.4%), '학연·지연'(6%) 등의 순이었다.

이 같은 행동을 하는 이유는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39.3%), '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기 때문에'(25.3%), '발전을 위해 필요하기 때문에'(8.6%), '필요악 판단은 상대적이기 때문에'(8.5%), '이미 습관이 돼서'(7.5%), '남들도 많이 하고 있어서'(5%) 등 다양했다.

직장인의 42.4%는 필요악을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물었더니 43.5%가 '스스로 습관을 고치려 노력했다'고 답했다. 이어 '일부러 자리를 피했다'(15.9%), '이직을 준비했다'(13.8%), '사측에 적극적으로 건의했다'(12.9%),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했다'(7.6%) 등이 뒤따랐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