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 "대학 대신 취업 선택해도 임금손실 없다"

최종수정 2012.07.09 06:00 기사입력 2012.07.09 06:00

댓글쓰기

고졸 채용에 대한 인식 변화 조사 결과..고졸 신입직원 초임 대졸 수준 도달 기간 '3.9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고등학교를 졸업한 신입직원의 초임이 대학교를 졸업한 신입직원 초임 수준에 도달하는데 4년이 채 걸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발표한 '고졸 채용에 대한 인식 변화'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졸 신입직원의 초임이 대졸직원 수준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3.9년으로 집계돼 4년제 대학 진학 대신 취업을 선택해도 학력 차이에 따른 임금손실은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최근 2~3년간 고졸 채용 규모 변화를 묻는 질문에 21%의 기업이 "늘렸다"고 답했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24%, 중소기업의 17.9%가 고졸 채용을 확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는 "마이스터고·특성화고 확대, 선 취업, 후 진학 지원 등 지난 2010년 이후 본격화된 정부의 고졸 취업활성화 대책과 기업의 노력으로 진학 대신 취업을 택하는 우수 고졸인재들이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고졸 취업자의 직무능력에 대해서도 응답기업의 44.2%가 "2~3년 전 취업인력에 비해 향상됐다"고 답해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49.7%, "저하됐다"는 응답은 6.1%로 나타났다.
고졸 채용을 위한 기업들의 제도 개선 노력도 상당한 진전을 보여 대졸자와 동등한 승진 기회를 제공한다는 곳이 응답기업의 57.7%, 초봉 인상 및 복리후생 개선 46.8%, 공채시 학력 철폐 44.5%, 생산직 외 타 직군도 개방한다는 기업이 43.5%로 나타났다.

고졸자 채용시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항목으로는 가장 많은 기업이 직업훈련?인턴 등 실무경험(41.6%)을 꼽았고 조직적응력 및 대인관계(26.8%), 자격증 및 외국어 성적(9.4%) 등을 차례로 꼽았다.

기업들의 고졸 채용확대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고졸 채용확대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33.6%가 "확대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고졸 채용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56.1%가 "있다"고 답했고 이들 기업의 1사 평균 채용예정인원은 25.4명으로 집계됐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66.9%(1개사 평균 39.3명), 중소기업의 45.5%(7.6명)가 고졸인력을 뽑을 계획이다.

고졸 채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인건비 지원 확대(41.9%)가 가장 많았고 이어 기업 맞춤형 교과과정 개편(21.3%), 고졸 채용박람회 개최(15.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박종갑 대한상의 상무는 "학력보다 능력을 우선시하는 새로운 고졸인재시대가 기업 현장에서 뿌리내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우수한 고졸인재가 기업을 키우고 성장한 기업이 더 많은 고졸인재를 채용하는 고졸 채용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이 최선을 다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