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류 최고(最古) 토기 조각 발견

최종수정 2012.06.29 11:33 기사입력 2012.06.29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2만여년 전 만들어진 인류 최고(最古) 토기 조각이 중국에서 발견됐다.

28일(현지시간) 과학 전문잡지 '사이언스'에 따르면 토기 조각이 발견된 곳은 중국 장시성 셴런둥 동굴이다.

이는 기존의 최고 토기보다 2000여년 앞선 것으로 농경시대가 시작되기 1만여년 전 만들어졌다.

이번 발견으로 1만여년 전 인류가 정착생활을 시작한 농경시대에 들어와서야 토기가 사용됐다는 기존 학설이 뒤집힐 수도 있다.

중국의 베이징 대학, 미국의 보스턴 대학 및 하버드 대학 공동 연구진은 방사성 탄소 연대측정법으로 셴런둥 동굴이 2만9000년~1만7500년 전 인류가 거주한 뒤 사용되지 않다 1만4500년~1만2000년 전 인류가 다시 거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가장 추운 빙하기인 2만5000년~1만9000년 전에는 가장 추운 빙하기로 토기가 깨지기 쉽고 부피가 커 수렵채집에 적절하지 않은 도구였다. 하지만 빙하기에는 식량이 귀해 토기를 사용할 필요가 있었을 것이다.

식량을 구하기 어려운만큼 식량을 잘 보관하고 끓이거나 쪄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하기 위해서는 토기가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발견된 조각은 높이 20㎝, 지름 15~25㎝의 토기 중 일부로 보인다.

학자들은 수렵집단의 규모가 커져 집단 내 사회적 긴장도가 높아지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술까지 만들기 시작하면서 토기가 사용됐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