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를 상처내지 말아라" 뿔난 안철수의 돌변

최종수정 2012.06.20 14:07 기사입력 2012.06.20 11:25

안철수 대변인 "상처내기 그만" 민주 흔들기에 정면 대응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측이 최근 잇따르고 있는 민주통합당의 '안철수 때리기'에 단단히 뿔이 났다. 민주통합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이 안 원장이 조속히 출마 여부를 밝혀야 한다는 비판과 압박을 연일 이어나가자 불편한 심기를 여과 없이 드러낸 것이다.
안 원장의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는 유민영 한림대 국제대학원 겸임교수는 19일 '민주당 일부 인사들의 발언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논평을 내고 "근래 민주당 일부 인사들의 발언은 안 원장에 대한 상처 내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런 발언의 진의가 어디에 있는지 알기 어렵다"면서 "누구에게 도움이 되는 것인지 생각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안 원장 측이 민주당 인사들의 공세에 공식적으로 대응한 것은 이례적이다. 본격적인 대선 정국을 앞두고 민주당의 유력 인사들이 안 원장의 대선 출마와 경선 참여를 압박하는 잇따른 견제구를 던지자 이를 '안철수 흔들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판단해 일종의 경고를 했다는 분석이다.

유 교수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안 원장이 판단할 영역과 민주당이 판단할 영역이 있다"면서 "안 원장이 판단할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그는 "안 원장과 상의해서 발표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서로 존중하는 의미에서 입장을 냈다"는 것이다.
정국이 빠르게 대선국면으로 접어들자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안 원장에 대한 비판적인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19일 "(출마 선언이) 지금도 좀 늦은 셈"이라면서 "늦어도 다음 달 20일까지는 민주당 입당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문성근 전 대표 권한대행도 민주당에 입당해 완전국민경선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각 주자들도 최근 "완전국민경선제를 하면 안 원장이 불리할 것이 없다"(문재인 상임고문) "아무 실상도 없는 이미지만 있다"(손학규 상임고문) "무소속 후보가 국정을 맡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김두관 경남도지사)는 말을 쏟아냈다. 전현직 당 대표와 유력 대선주자들이 사방에서 압박에 나선 것이다.

원로 진보학자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도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민생포럼 창립기념 특강에서 "'대선에 나올지 안 나올지 나도 모르겠다'는 식의 태도는 굉장히 무책임하면서도 비정상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교수는 "엄청난 권력과 권한을 갖는 대통령을 즉흥적으로 선출하게 되면, 선출한 이후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정당ㆍ정부적 기반도 갖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