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월5일] 오늘의 SNS 핫이슈

최종수정 2012.04.05 21:59 기사입력 2012.04.05 17:15

댓글쓰기

오늘 하루 SNS 세상을 달군 핫이슈들을 정리해 봅니다.

◆ 김용민 막말 논란에 보수세력 총공세
(출처 : 김용민 트위터)

(출처 : 김용민 트위터)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노원갑)가 과거 한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외설적인 발언으로 인해 보수단체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새누리당 여성 비례대표 후보들은 5일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태, 성도착 발언 김용민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통합민주당 한명숙 대표를 비롯한 손학규, 박영선, 문재인, 이정희, 조국 등 6명의 진보인사에게 김 후보의 막말 동영상이 담긴 CD를 직접 전달하고 작가 공지영 씨에게는 같은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기로 했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서울 마포을)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김용민 후보의 발언은 그야말로 최강"이라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고 발언까지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민간 보수단체의 공세도 시작됐다. 5일 오후 3시께 김 후보의 선거본부 사무실에 20여 명의 어버이연합 회원이 난입해 여직원들에게 "총알받이로 보낼 X" "김정일 씨받이로 보낼 X"이라고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강달프' 강기갑 수염 밀었다
[4월5일] 오늘의 SNS 핫이슈
긴 수염이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마법사 '간달프'를 닮아 '강달프'라는 별명이 붙은 통합진보당 강기갑 후보(사천남해하동). 그가 통합진보당 총선승리를 위해 트레이드마크인 수염을 깎았다. 강 후보는 5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수염을 말끔히 깎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강 후보는 "선거구 통폐합으로 인한 어려운 조건 속에 다시 한번 유권자 여러분의 결단과 선택이 기적을 만들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결의를 다졌다. 강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유권자를 향한 결의의 표현으로 십 수 년을 함께한 수염을 깎고 나선 것이다. 국민을 위해 그 어떤 것도 다 버릴 수 있다는 의지의 표현이다"고 수염을 민 이유를 설명했다.

◆ 심형래 입건, 회사돈 떼먹고 불법 총기까지
[4월5일] 오늘의 SNS 핫이슈
개그맨 출신 사업가 심형래(55)가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경제범죄특별수사대는 영구아트 대표인 심 씨를 회사자금 22억원을 횡령하고 가스 분사기를 실탄 발사용으로 개조해 사용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심씨는 2007년 3월부터 2009년 5월까지 66회에 걸쳐 가지급금(어떻게 쓰일지 몰라 회계처리상 용도를 명시하지 않는 돈) 명목으로 회사자금 9억원을 인출해 도박 및 유흥비로 사용했다. 또 지난 2005년 5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는 204회에 걸쳐 단기대여금(1년이내에 확실히 회수할 수 있다고 보고 빌려주는 돈) 명목으로 회사자금 13억원을 인출해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다. 경찰은 또 심 씨가 2009년 10월 영화 소품인 가스분사기 6정을 실탄 발사가 가능하도록 개조해 자체 제작한 실탄을 장전, 9발의 실탄을 발사하는 등 불법 사용한 혐의도 추가로 밝혀냈다.

◆ 이종범 "인간미 있는 지도자 되고파"
[4월5일] 오늘의 SNS 핫이슈
'바람의 아들' 이종범(42)이 눈물 속에 그라운드와의 이별을 고했다. 이종범은 5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현역 은퇴 배경 및 심경, 향후 진로 등을 밝혔다. 그는 이후 거취는 아내와 상의해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많은 선배들의 실패를 지켜봤으니 사업은 하지 않을 생각이며 무조건 야구와 관련된 일을 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그동안 김응룡 등 7명의 감독을 모시며 어떻게 선수를 지도·관리하는지 배웠다"며 "그분들의 장점만을 취합해 선수, 코치, 구단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훌륭한 지도자, 인간미 있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선수들에게 방해가 되고 싶지 않다"며 "은퇴경기보다는 은퇴식만을 생각하고 있다"고 끝까지 팀과 후배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이크 앞에 선 이종범은 담담하려 애썼지만 가족 이야기가 나오자 서러움에 북받친 듯 눈물을 쏟아냈다.
◆ 개그우먼 조혜련 협의 이혼
[4월5일] 오늘의 SNS 핫이슈
개그우먼 조혜련(41)이 최근 협의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소속사 TN엔터테인먼트와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혜련은 지난 주 남편 김현기씨와 13년간의 결혼 생활을 접고 협의이혼 수순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1998년 12월 결혼한 조혜련은 과거 남편과 함께 출연한 부부 토크쇼에서 자신의 일본 활동과 중국 유학 등의 문제로 심각한 이혼 위기를 겪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조씨는 이혼에 따른 충격으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쉬면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혜련이 자녀와 함께 출연하는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 제작진은 조씨가 출연하는 녹화분을 방송할지에 대해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