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3와 맞대결 '아이폰5' 이름 설마…"

최종수정 2012.04.04 15:18 기사입력 2012.04.04 08:55

댓글쓰기

갤럭시S3 통신사 망연동 테스트 시작...아이폰5 6월 출시설도 솔솔

"갤럭시S3와 맞대결 '아이폰5' 이름 설마…"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갤럭시S3가 통신사 망연동 테스트에 들어가고 아이폰5의 6월 출시설이 또 다시 제기되면서 갤럭시S3와 아이폰5의 맞대결이 6월께 절정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르면 5월 갤럭시S3, 애플은 6월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을 전망이다. 아이폰을 생산하는 대만 폭스콘 관계자는 일본 TV도쿄의 프로그램 '월드 비즈니스 새터라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아이폰 신제품 출시를 위해 1만8000명을 고용해야 한다"며 "아이폰은 6월에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6월 출시설에 무게가 실리는 것은 애플이 지난해 10월 출시한 아이폰4S를 제외하고는 지금까지 모든 아이폰을 6월에 출시해왔기 때문이다. 다만 아이폰 신제품의 명칭이 '아이폰5'가 될 지 '뉴 아이폰'이 될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애플이 '아이패드3'라는 이름 대신 '뉴 아이패드'를 선택했듯 새로운 제품도 뉴 아이폰이라는 이름을 달고 출시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폰 출시 전에 갤럭시S3를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이르면 5월 늦어도 6월에는 갤럭시S3를 발표할 계획이다. 장소는 영국 런던이 유력하다. 아이폰5보다 먼저 출시해 기선을 제압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S3는 국내에서도 망연동 테스트에 들어갔다. 망연동 테스트는 휴대폰이 통신사 네트워크에서 잘 작동하는 지 알아보는 것으로 보통 두 달 가량 소요된다. 국내 모델은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해 테스트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향(向)은 LTE를 지원하지 않는다.
당초 업계에서는 갤럭시S3가 유럽에서 먼저 출시된 후 국내 모델은 다소 늦게 출시될 것으로 봤다. 그러나 갤럭시S3가 4월초 통신사 망연동 테스트에 들어가면서 국내 출시도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테스트가 보통 두 달 가량 걸린다고 가정했을 때 6월 국내 출시는 개연성이 높아졌다.

일각에서는 갤럭시S3가 듀얼코어와 쿼드코어 2가지로 출시될 것이라는 루머도 있다. 보급형인 듀얼코어와 고급형인 쿼드코어로 아이폰5를 포위한다는 전략인 것이다. 또한 방수 기능 지원에 심지어는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는 소문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시장을 둘러싼 삼성전자와 애플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갤럭시S3와 아이폰5의 출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갤럭시S3의 망연동 테스트와 아이폰5의 6월 출시설은 라이벌의 경쟁이 임박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