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野, 천안함 2년 일제히 '추모'..보수당 "北 소행부정 유가족에 비수"

최종수정 2012.03.26 10:11 기사입력 2012.03.26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여야는 천안함 침몰 2주기를 맞은 26일 일제히 천안함과 함께 침몰된 장병들을 추모했다. 박근혜 새누리당 중앙 선거대책위원장과 한명숙 민주통합당 선대위원장은 이날 모두 대전 현충원을 찾아 숨진 장병들의 넋을 위로했다.

다만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 등 보수정당은 "북한이 천안함을 침몰시켰다"는 정부의 발표에 의혹을 제기한 야당 등을 향해선 날선 각을 세웠다.
새누리당 이상일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천안함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그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이다.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시도할 경우 즉각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일부 과격한 인사는 아직도 천안함 폭침이 미국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며 유가족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다"면서 "북한의 소행을 부정하는 이들이 4.11 총선을 통해 국회에 들어가면 무슨 사건을 일으킬지 두렵고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김유정 대변인은 "천안함 침몰 2주기를 맞아 소중한 목숨을 잃은 금쪽같은 46인의 해군장병과 고(故)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통합당은 조국에 대한 충성심으로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애국 장병들을 모든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억하겠다"면서 "조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은 역사에 길이 빛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선진당 문정림 대변인은 "차가운 서해바다에서 함포 한 번 제대로 겨눠보지 못하고 젊음을 묻어야 했던 우리 천안함 장병들의 원통한 피눈물을 영원토록 잊어선 안된다"며 "호국의지를 되살려 누구도 넘볼 수 없도록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다만 "명백한 증거 앞에서 (천안함 침몰이)북한 소행이라는 것은 부인하는 어리석음과 비겁한 마음을 먼저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