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은, '울지마 톤즈' 이태석 신부 꿈 잇는다

최종수정 2012.01.30 17:40 기사입력 2012.01.30 17:40

댓글쓰기

남수단 최초 현대식 종합병원 건립 지원

김용환 수출입은행장(사진 오른쪽부터), 마리 아와즈 절바세 야크(Mary Awaj Jervase Yak) 남수단 재경부 차관, 김인규 KBS 사장이 30일 여의도 KBS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울지마 톤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용환 수출입은행장(사진 오른쪽부터), 마리 아와즈 절바세 야크(Mary Awaj Jervase Yak) 남수단 재경부 차관, 김인규 KBS 사장이 30일 여의도 KBS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울지마 톤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한국방송(KBS), 남수단 정부 대표단과 함께 30일 KBS 국제회의실에서 韓-남수단 공동 프로젝트인 '울지마 톤즈'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남수단의 오지마을 톤즈에서 의료봉사를 하다 4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고 이태석 신부를 기념하고 그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한 것으로, 남수단 수도 주바에 현지 최초로 현대식 종합병원과 의과대학을 건립하고 이 신부가 돌보던 톤즈 인근 한센인 마을에 '이태석 보건소'를 건립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수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통해 병원과 의과대학을 건립하고 의료 기자재를 공급하는 한편, 보건복지부에서 운영중인 원조 프로그램을 통해 교수진을 파견하고 의과대학 교육과정 및 병원운영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수은은 "이번 사업으로 남수단에 가장 시급한 보건·의료 인프라를 구축, 열악한 보건수준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독립 이후 막대한 지하자원과 무한한 성장잠재력을 지닌 남수단과 우리나라가 미래 경제협력 기반을 확고히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