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시아블로그]대통령 손녀의 패딩점퍼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몽클레르(MONCLER)'. 설 연휴기간 네티즌들 사이에 이슈가 됐던 단어 가운데 하나다. '몽클레르'는 이탈리아 밀라노에 본사를 둔 의류 브랜드다. 유럽 주요 국가와 한국, 일본, 중국, 홍콩, 미국 등 13개국에 매장을 둔 이 회사는 패딩점퍼·니트 등 겨울용 의류로 유명하다.

한국에는 청담동과 신세계 본점·강남점에 판매점을 뒀다. 국내에서 남성복 패딩점퍼의 경우 가장 싼 제품이 139만원이다. 한국에서는 아동복을 팔지 않는다. 해외에서는 60만~70만원대의 가격에 아동복 패딩점퍼를 판매한다고 한다.
이 브랜드가 유명해진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손녀딸이 입었기 때문이다. 이 대통령은 부인 김윤옥 여사, 손녀들과 함께 지난 21일 청와대 인근 전통시장에서 장을 봤다. 장을 보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인터넷 언론을 통해 보도가 됐고, 이 사진속에 등장한 이 대통령의 손녀가 '몽클레르' 패딩점퍼를 입고 있었다.

일부 네티즌은 '몽클레르'가 300만원 안팎의 고가 브랜드라고 주장했다. 이 주장은 순식간에 사실확인 없이 확산됐다. 아동복은 100만원을 넘지 않는다는 반박이 나왔지만, "그것도 비싼 옷 아니냐"며 '명품옷을 입은 대통령 가족의 서민행보'에 대한 비아냥이 넘쳐났다. 대통령의 서민행보에 동행한 가족들의 차림새는 충분히 논란의 소지가 있다. 청와대측도 "아이들 복장까지 우리가 챙기지 못한 것은 지적을 받을 수 있다"고 시인했다.

일각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평범한 복장의 손녀와 함께 찍은 사진에 비교하며, '이명박=부자, 노무현=서민'이라는 정치적인 주장을 펼치기 시작했다. 딱 봐서 비교가 될 만한 두 장의 사진만으로 대통령의 어린 손녀들을 '부자와 서민'의 틀에 집어넣었다.
이 주장은 엄청난 위험과 문제점이 도사리고 있다. 우선 이 아이들의 인권을 생각하자. 이들이 대통령의 손녀라는 점을 친구들은 물론 많은 주변사람들이 알고 있다. 사진까지 인터넷으로 모두에게 공개됐다. 이들이 조금 비싼 옷을 입었다는 이유로 그 어떤 불이익을 받을 이유는 없다.

이 대통령이 부자라는 이미지가 강하고 노 전 대통령이 서민적인 모습을 우리에게 많이 보여줬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아이들은 물론 손자, 손녀까지 그 구도로 봐서는 안된다. 특히 올해 총선과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부자와 서민'의 구도는 남다르다. 분명 정치적이다.

어린 아이들을 정치의 희생양으로 삼지 말자. 총선과 대선, 두 번의 전쟁을 치르면서 우리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정치와 민주주의를 몸소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 지금의 논란은 아이들에게 상처만 주는 일이다.



조영주 기자 yjcho@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