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은, 아시아 시장서 3.6억弗 글로벌 채권 발행

최종수정 2012.01.18 12:16 기사입력 2012.01.18 12: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아시아 시장에서 3억6000만달러의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수은은 3년 만기 2억달러 규모의 우리다시 본드(Uridashi Bond), 1억6000만달러(5억 링깃) 규모의 말레이시아 링깃화 공모채권 발행을 통해 총 3억6000만 달러의 외화를 조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다시 본드는 일명 '와타나베 부인'으로 불리는 일본 개인투자자들을 상대로 발행하는 소액 채권으로, 호주 달러·일본 엔·미국 달러·남아공 랜드(Rand) 등 4개 통화로 발행됐다.

주로 AA급 이상 최우량 기관 및 국제기구만 발행할 수 있으며, 국내선 수은이 지난해 1월 최초 발행했다.

이번에 발행된 우리다시 본드의 미 달러화 스왑 후 금리는 Libor + 2.00% 수준으로, 같은 만기의 미 달러화 채권에 비해 0.5%포인트 이상 유리한 수준이다.
또 함께 발행된 말레이시아 링깃화 채권의 미 달러화 스왑 후 금리는 Libor + 2.54% 수준으로, 같은 만기의 미 달러화 채권 대비 0.4%포인트 이상 낮다.

수은 관계자는 "북한 리스크에 민감한 일본 개인투자자들이 김정일 사망에도 한국계 채권에 적극 투자했고, 글로벌 경기위축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 투자하고자 하는 말레이시아 투자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