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고승덕 돈봉투' 사건 수사 접수

최종수정 2012.01.09 10:23 기사입력 2012.01.05 1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한나라당 당대표 경선과정에서 고승덕 의원이 대표로 선출됐던 후보에게서 돈봉투를 받았다고 주장한 사건과 관련 한나라당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고승덕(55) 한나라당 의원이 18대 국회서 열린 한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후보 한 명으로부터 현금 300만원이 들어 있는 돈봉투를 받았다가 즉석에서 되돌려줬다고 주장한 사건과 관련 수사의뢰서를 접수받았다고 5일 밝혔다.
수사 대상으로는 고 의원을 포함해 관계자 전원이 명시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6일 공안부에 배당해 수사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서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 문제(돈봉투 사건)는 신속하게 국민의 의혹이 확산하기 전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 수사의뢰를 지시했다.
고 의원의 '돈봉투' 폭로의 진위 여부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지게 된 가운데 수사 결과에 따라 4월 총선에 엄청난 파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검찰이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이 주장한 ‘돈봉투’ 사건을 접수받았다.

한나라당 당직자들은 5일 이번 사건과 관련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