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나라, 고승덕 '돈봉투폭로' 검찰수사 의뢰(종합)

최종수정 2012.01.05 11:04 기사입력 2012.01.05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5일 18대 국회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한명으로부터 '돈봉투'를 받았다는 고승덕 의원의 주장에 대해 검찰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황영철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권영세 한나라당 사무총장과 이상돈 비상대책위원장의 문제제기로 논의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에 따르면 회의에 참석한 일부 비대위원은 당내 윤리위원회 회부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회의 도중 당 윤리위 회부도 검토되었으나 일부 비대위원이 당내에서 인지했으면서도 냉정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을 질타하면서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전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후보 중 한 명으로부터 300만원이 든 봉투가 온 적이 있어서 곧 돌려줬다"며 "결국 그분이 당선 됐는데 그 분과 돈봉투를 전한 분이 같은 친이(친이명박)계에다 자신을 지지한 저를 대하는 태도가 너무 싸늘했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돈을 건넨 이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정당법 50조에는 당대표경선 등의 매수 행위에 대해서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돼있다. 금품·향응 등을 제공하거나 제공받은자 모두 처벌될 수 있어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