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이직률, 대기업 2배

최종수정 2011.10.31 08:26 기사입력 2011.10.31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중소기업의 이직률이 대기업의 2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48개사에게 ‘최근 1년간 이직 현황’을 조사한 결과, 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평균 이직률은 17.8%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중소기업’이 18%로 ‘대기업’(10.9%)의 2배 수준이었다.

이직 원인은 중소기업의 경우 ‘연봉 불만족’(26.4%)이, 대기업은 ‘업무 불만족’(30.8%)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이직으로 인한 기업의 손실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직원 1인당 평균 1374만원이었다. 세부적으로는 ‘500만원 이하’(33.4%), ‘500~1,000만원 미만’(23.2%), ‘1,000~1,500만원 미만’(8%) 순이었으며, ‘손실이 없다’는 7.8%에 머물렀다.
직원들의 이직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공백기로 인한 업무 차질’(62.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대체 인력 채용을 위한 비용 발생’(38.9%), ‘직장 내 사기 저하’(30.9%), ‘관리 관계사, 고객 등과의 관계 차질’(30.9%) 등이 있었다.

최근 1년간 이직 현황을 알아보니, 연차별로는 ‘1년차 미만 신입’(40.6%), ‘1년차’(24%), ‘2년차’(14.3%) 등 연차가 낮을수록 이직이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 직원’(61.5%)이 ‘여성 직원’(38.5%)보다 1.5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직이 가장 많았던 분야는 ‘생산/기술’(30.9%, 복수응답)이었다.

한편 기업 10곳 중 8곳은 이직하려는 직원을 붙잡아 본 적이 있었으며, 그 방법으로는 ‘지속적인 회유와 설득’(53.5%, 복수응답), ‘연봉 인상’(34%), ‘팀 이동 등 보직 변경’(12.5%) 등을 꼽았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