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삼성·LG와 손잡고 한국판 안드로이드 만든다

최종수정 2011.08.22 15:33 기사입력 2011.08.22 15:33

댓글쓰기

10월초 출범하는 제3차 WBS··· 3년내 한국형 OS 추진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정부가 한국판 안드로이드 공동 개발을 위해 삼성전자 · LG전자 등과 손을 잡는다. 국내 단말업체들이 스마트폰 OS로 적용하고 있는 안드로이드가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로 큰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개방형 OS 개발을 모색하고 나선 것이다.

김재홍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은 22일 과천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를 대응하는 한국형 운영체제를 대기업들과 손을 잡고 공동 컨소시엄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10월초에 출범하는 제3차 월드베스트소프트웨어(WBS) 프로젝트를 통해 삼성과 LG 등과 공동 컨소시엄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가 540억원을 지원하는 이번 컨소시엄의 목표는 3년내 한국형 OS 개발이다.

김재홍 실장은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로 제3차 IT 혁명의 시기"라면서 "삼성과 LG 등도 구글의 이같은 행보에 스스로 위기감을 느끼고 있고 공동 OS 개발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스마트폰 제조시장 경쟁이 애플 삼성의 2강구도에서 향후 OS의 중심의 애플- 구글 -MS(노키아) 3강 구도로 변화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때보다 소프트웨어 생태계 형성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삼성의 독자형 OS 바다도 폐쇄형인 탓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결국에는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한국형 공동 OS 개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삼성이 공동 OS 개발에 대해서 부정적 시각이 매우 강했는데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합병(M&A) 이후 시각이 많이 바뀌었다"며 "모바일 OS만을 보는 게 아니라 구글 크롬처럼 웹기반 OS 까지 내다봐야 한다. 장기적으로 구글만 믿고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금 독자적인 OS를 개발하면 늦지 않았냐는 지적과 관련해 그는 "모바일만을 위한 OS를 개발하면 늦지만 스마트 TV, 태블릿 PC 등 웹기반 공동 OS 개발을 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제3차 WBS 프로젝트에 삼성과 LG 등이 함께 참여하며 나아가 KT, SKT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경부는 설명했다. 이밖에 국내 기업뿐 아니라 해외사업자도 끌어들여 최대한 많은 사람이 OS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