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바비리'연루의혹, 임상규 前농림부 장관 자살

최종수정 2012.06.20 13:28 기사입력 2011.06.13 10:19

댓글쓰기

'함바비리'연루의혹, 임상규 前농림부 장관 자살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함바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임상규(62) 전 농림부 장관(순천대 총장)이 부산저축은행 영업정지 이전에 예금을 사전인출한 혐의가 불거지자 오늘 새벽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임 전 장관은 13일 오전 8시10분께 순천시 서면 동산리 선산 앞에 주차된 쏘나타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임 전 장관은 앞서 12일 경찰에 실종 신고됐었다. 경찰은 임 전 장관이 차량에 번개탄을 피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임 전 장관이 숨져있는 것을 최초 발견한 사촌 동생 임모(50)씨는 경찰에서 "어제 오후 8시께 형님이 집을 나간 뒤 집 안을 살펴보니 주방탁자에 '선산에 간다'는 내용의 메모지가 있었다"며 "오늘 아침까지 귀가하지 않아 선산에 와 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임 전 장관이 탄 쏘나타 차량 조수석에서는 번개탄을 피운 화덕과 함께 "인간관계를 잘 못 맺은 것 같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임 전 장관은 지난해 경북 지역 대형 공사 현장의 식당 운영권을 딸 수 있도록 관련 공무원을 소개해 주는 대가 등으로 건설현장 식당(함바) 브로커 유상봉(65ㆍ보석)씨로부터 2차례에 걸쳐 2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었다.

수사를 맡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여환섭 부장검사)는 지난 3일 임 전 장관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검찰은 또 유씨에게서 임 전 장관의 동생인 건설업자 임모씨 명의 계좌로 2005년, 2007년 2차례에 걸쳐 1억5천만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대가성 여부를 조사 중이었다. 당초, 임 전 장관은 유씨와 알고 지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금품수수 의혹은 전면 부인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 전 장관은 이와 별도로 지난 1월25일경 부산저축은행 계좌에서 5000만원의 예금을 해지해 검찰의 수사대상에 올라 있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임 전 장관이 쓸 곳이 있어서 해지한 것이며, 영업정지 정보를 미리 알고 인출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했다.

행정고시 17회 출신으로 기획예산처 예산실장, 과학기술부 차관을 지낸 임 전 장관은 2007년 8월부터 2008년 2월까지 농림부장관을 지낸 후 지난해 7월부터 순천대 6대 총장으로 재직 중이었다. 임 전 장관은 기획예산처 핵심 간부로 있던 2000년대 초반부터 유씨를 알고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 전 장관은 7조원대 금융비리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연호(61)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의 사돈이기도 하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