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억으로 부지부터 인테리어까지, 이유 있는 '땅콩집' 열풍

최종수정 2011.06.04 15:00 기사입력 2011.06.04 15:00

댓글쓰기

3억으로 부지부터 인테리어까지, 이유 있는 '땅콩집' 열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명 '땅콩집'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땅콩집'은 한 개 필지에 두 채를 지어 비용을 절반씩 부담하는 시공형태로 미국에서 듀플렉스(duplex)홈'으로 불리지만 한국에선 '땅콩집'이란 별칭이 붙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스폐셜'에서는 '땅콩집'을 짓고 사는 건축가 이현욱 소장과 구본준 기자가 '땅콩집' 짓기에 성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3억으로 부지부터 인테리어까지, 이유 있는 '땅콩집' 열풍
방송에서 이 소장은 "땅부터 인테리어까지 3억 원대에 그리고 한 달 만에 지었다고 하면 사람들은 믿기지 않는다고 말한다"며 "이 집을 지으며 우리 스스로 얼마나 고정관념에 얽매여 있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 동백지구 주택의 경우 3면이 도로라서 땅값이 3억원 넘게 들었지만 외곽으로 가면 2억5000만원 이하 부지도 많다. 공사비는 비슷하기 때문에 땅값을 줄이면 자연스레 투자비도 아낄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앞서 이현욱 소장과 구본준 기자가 '땅콩집'과 관련해 '두 남자의 집짓기'라는 책을 출판해 1만부 이상 판매됐다. 또한 두 사람이 운영하는 온라인 카페에 무려 2만여 명의 회원이 등록하는 등 '땅콩집'에 관한 관심은 고공행진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