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지훈 전 부인, 트위터에 자살 암시글? '파장'

최종수정 2011.05.20 11:20 기사입력 2011.05.20 11:20

댓글쓰기

김지훈 전 부인, 트위터에 자살 암시글? '파장'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김지훈의 전 부인 이 모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자살 암시글을 올려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씨는 2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다들 고마웠어요. 전 이제 갈래요. 너무 힘들게 여기까지 버텨왔는데 내가 참 나쁜 아이었나 봐요. 아들도 매우 보고 싶고 버틸 힘은 없고 세상은 온통 남 이야기가 판을 치고 전 남편 김지훈. 차니아빠… 예쁘게 밝게 잘 키워주고 내 마지막 소원이야… 난 화장시켜 공기 좋은 데로 보내줘'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 원본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또한 앞서 이씨는 '죽을 힘을 다해 살아왔었고 누구보다 사랑하는 아들 보지도 못하고 내 꼴은 무당! 더 상처 받지 말고'라는 글을 올렸다.(해당글-위 사진)

이씨의 글은 가수 강원래를 통해 알려졌으며 강원래는 이씨의 글을 리트윗하면서 "아시는 분 연락해 보세요. 실제상황인 듯"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김지훈과 지난 2008년 결혼한 이씨는 지난해 9월 신내림을 받아 무속인 됐으며 지난해 12월 결혼 2년 6개월 만에 합의 이혼했다. 이들 사이에 자녀는 아들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