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본사 진주 이전 확정에 직원들 "어떡해"

최종수정 2011.05.14 00:17 기사입력 2011.05.13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이지송) 본사의 경남 혁신도시(진주) 일괄 이전 계획을 확정했다. 본사 이전에 따른 인원 배치 문제로 직원들은 벌써부터 술렁이는 분위기다. 순환근무제를 기본으로 하는 공기업 특성상 부득이한 일이라곤 하나, 공기업 이전 때 따르는 직원 거취 문제가 다시금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본사직원 김 모씨는 가족이 모두 현 본사가 위치한 분당에 살고 있다. 그는 "아내와 어린 아들 등 가족 문제 때문에 걱정이 된다"며 "회사측에서 적절한 조정을 통해 근무인원을 배치하겠지만 가족을 떠나 내려가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단 지방으로 내려가는 직원에 대해선 유무형의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에 솔선해서 내려가는 직원들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대부분의 직원은 수도권에서 계속 근무하길 원할 것이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현재 본사에 근무하는 인원은 임원 8명을 포함한 총 1423명으로 이전시 전 인원이 진주로 내려가게 된다. LH의 한 관계자는 "아마 내년 정기인사 전에 희망 근무지를 조사하면 대부분 수도권 근무를 희망할 것"이라며 "맞벌이 부부나 중고생 자녀를 둔 이들의 수도권 근무지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오는 14일 지방이전협의회, 16일 지역발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이전방안을 확정한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