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천안함, 세월가도 잊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11.03.26 16:13 기사입력 2011.03.26 16: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 1주년인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 대통령은 추모식에 앞서 현충원 내 보훈가족쉼터에서 천안함 희생자 유족들을 만나 위로·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청와대 천안함 유족 초청 행사에서 1억원을 성금으로 냈던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와, 피격으로 목숨을 잃은 46용사의 묘역을 매일 수습하는 고(故) 임재엽 중사의 어머니 강금옥씨도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 사태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면서 "세월이 가도 잊어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씨에게 "지난번 청와대에 와서 보내주신 돈으로 무기도 샀다"면서 "가족들 모두 한이 맺혔을 텐데 어머니가 거꾸로 나에게 용기를 주셨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윤 씨가 "아들의 원수를 갚아 달라"고 하자 "이 사람들(희생자)이 죄가 있느냐. 우리가 못 지켜준 것으로, 다 우리 잘못"이라면서 "앞으로는 진짜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 대통령은 유족들과 함께 천안함 46용사와 구조작업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의 묘역을 참배해 이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한 준위의 묘비 앞에서 이 대통령은 "당시 날씨도 차고, 어렵다고 했었는데 자기 후배를 건지려고 그런 것"이라면서 "아주 우리의 영웅이었다"고 위로했다.

이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당시 사망한 해병대원들이 묻힌 곳을 찾았다.

이 대통령은 고(故) 서정우 하사와 고(故) 문광욱 일병의 묘역에 헌화하고, 묘비 사이에 세워진 '여기 연평도 포격전 참전 해병 고이 잠들다'라고 적힌 표지석을 쓰다듬으며 애도를 표시했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추모식은 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요인과 전사자 유가족, 천안함 승조원, 각 정당 대표, 청와대 임태희 대통령실장, 정진석 정무수석 등 4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추모영상물 상영, 헌화·분향, 추모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