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희태 "대정부질문·국감제도, 형식적" 개선 촉구

최종수정 2010.11.03 16:21 기사입력 2010.11.03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박희태 국회의장은 3일 국회 개혁과 관련,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제도에 문제가 많다"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장은 이날 의장 접견실에서 '의정활동강화 자문위원회' 위원장 및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자리에서 "답변 시간이 포함된 질문시간이 너무 짧아 질문·답변이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의석을 비우는 의원들이 너무 많은 게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이어 "국회를 개혁한다면서 국회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을 모셔다가 시도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마치 새로운 사람이 와야 과거의 정에 연연하지 않고 국회를 개혁할 수 있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며, 이론적인 지식만으로 어떻게 국회를 개혁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번 의정활동강화 자문위원회는 본회의 대정부질문 개선·국정감사 내실화, 국회 지원조직 강화 방안 마련을 마련할 예정인데 대부분 전직 의원들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위원장에는 15,16,17대 의원을 지낸 김기춘 전 법무부장관이, 위원으로는 4선 의원 출신의 신경식·김중위·유흥수 전 의원, 3선 의원 출신인 이윤수 전 의원, 이상열·심규철·김재원 전 의원, 강원택 서울대 교수(정치학), 강천구 전 입법차장 등이 위촉됐다.
김기춘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회의원과 공무원의 지위향상, 의정활동을 위한 재정지원, 국회 운영제도 개선 등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도 필요할 것"이라며 "법무부와 국회 등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려 위원들과협조해 좋은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