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내달 IFA서 3D 제품 대거 전시

최종수정 2010.08.29 11:00 기사입력 2010.08.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우 기자]삼성전자는 다음달 3일부터 나흘 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 전시회인 'IFA 2010'에서 3D 제품들을 대거 출품한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10에서 ▲65인치 풀HD 3차원(D) 발광다이오드(LED) TV ▲세계 최초 HDD 3D 블루레이 플레이어 ▲명품 디자인의 최고급 3D 홈시어터 ▲능동형 방식의 '싱글엔진 싱글렌즈' 3D 프로젝터 등 신규 3D 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 65인치 풀HD 3D LED TV 8000 시리즈는 소비자들이 3D 입체영상을 즐기기 위해 대형 화면을 더욱 선호하는 경향을 반영한 제품으로, 삼성의 독자적인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어 더욱 큰 화면으로 보다 실감나는 3D 입체 영상을 구현한다.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세계 최초 하드디스크 내장형 3D 블루레이 플레이어(모델명:BD-C8900)는 실감나는 3D 영상 재생은 기본으로, 500기가바이트(GB)에 달하는 대용량 하드디스크와 유럽형 디지털 TV 방송 수신 튜너(DVB-T/C, DVB-S/S2)를 지원하고 있다.

프리미엄 3D 홈시어터 HT-C9950W는 ▲품격있는 스테인레스 메탈 소재 ▲인체공학적인 터치 컨트롤 버튼 ▲프리미엄 볼륨 휠 ▲슬롯인 디스크 로딩 등 감각적인 디자인을 적용하여 프리미엄 감성을 자극하는 풀HD 3D LED TV 9000 시리즈와는 물론이고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와도 디자인과 컬러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BD-C8900와 HT-C9950W는 모두 무선 네트워크 기술인 와이파이(Wi-Fi) 내장형으로다양한 인터넷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즐길 수 있을 수 있으며, 지속적인 콘텐츠 업그레이드와 펌웨어 업그레이드가 자동으로 된다.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능동형 방식의 '싱글엔진 싱글렌즈' 3D 프로젝터인 SP-A8000은 세계 표준인 능동형 방식을 적용해 모든 종류의 풀HD 3D 영상을 원본 해상도 그대로 완벽하게 재현할 수 있으며, 한 개의 영상 엔진과 한 개의 램프만으로도 충분히 좌우 영상을 구분해 비춰 줄 수 있다.

윤부근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3D 활성화를 위해 제품 자체 만큼 3D 컨텐츠도 중요하기 때문에 드림웍스와 같은 세계적인 콘텐츠 업체와 지속적으로 협력을 증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우 기자 bongo7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