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승장구, 서효림 "정재용이 키스신 넣어달라고 했다"

최종수정 2010.08.13 07:32 기사입력 2010.08.11 00: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경록 기자]승승장구에 정재용의 게스트로 출연한 서효림이 정재용과의 키스신의 비화를 폭로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 2TV ‘김승우의 승승장구’는 새 MC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새롭게 합류한 MC는 배우 김성수, 정재용(DJ DOC), 이기광(비스트)이 합류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재용을 축하하기 위해 깜짝 손님이 등장했다. 시트콤 '그분이 오신다'에서 함께 출연했던 배우 서효림이 등장한 것. 평소 낯가림이 심하기로 유명한 정재용은 예상치 못했던 서효림의 등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반가움은 여기까지. 서효림은 '그분이 오신다'에서 정재용과의 키스신에 대한 비화를 공개해 정재용을 당황케 했다. 서효림은 "원래 키스신이 없었다. 그런데 갑자기 감독님께서 정재용이 키스신을 넣어달라고 졸랐다"며 "없던 키스신이 갑자기 생겨버렸다"고 폭로했다.

또 이날 정재용의 수난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정재용은 이날 MC김승우의 난감한 제안으로 본의 아니게 '복근(?)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방송자막으로 '복근'이 아닌 '뱃살'로 정정하는 에피소드를 낳기도 했다.
특히 정재용은 서효림과의 특별한 인연을 과시했다. 정재용은 "내가 아는 여자연예인은 서효림 뿐"이라며 MC들과 제작진의 짖꿎은 질문에 서효림을 보호하고 나서 둘 사이의 관계를 의심케 했다.

한편, 이날 깜짝 손님으로 김성수를 응원하기 위해 찾은 천하무적야구단 팀과 이기광을 위해 방문한 비스트가 깜짝 놀랄 만한 폭로를 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강경록 기자 roc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