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저씨', 원빈 변신 돋보이는 잔혹 액션스릴러

최종수정 2010.08.06 08:22 기사입력 2010.07.27 17:38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원빈의 첫 단독주연 영화 '아저씨'가 27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언론시사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영화 '아저씨'는 세상을 등진 채 전당포를 꾸려가며 외롭게 살아가던 전직 특수요원 태식(원빈 분)이 자신과 유일하게 마음을 터놓고 지내던 옆집 소녀 소미(김새론 분)가 범죄조직에 의해 납치되자 피도 눈물도 없는 복수를 꾀한다는 내용을 그린다.
액션 스릴러 장르로 분류될 수 있는 이 영화는 잔인한 복수극의 형식 속에서 주인공 태식과 소미의 교감을 그린다. 전직 특수요원이 납치된 딸을 찾는다는 내용의 '테이큰'과 유사한 방식으로 전개되지만 그보다 훨씬 어둡고 잔인하다.

태식이 단계별로 소미를 찾아가는 방식은 무척 직선적이고 간결하다. 이는 액션 연출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종종 생략과 절제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액션 장면은 이 영화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지점 중 하나다.

'아저씨'는 장르적 즐거움과 정서적 감동을 동시에 추구하는 작품이다. 두 지점에서 영화는 매우 뛰어나다고 말하기는 힘들어도 합격점의 성적은 받을 만하다. 아쉬운 점은 영화의 도입부와 결말부를 지배하는 태식과 소미의 교감이 감독의 전작 '열혈남아'에서 설경구과 나문희의 관계와 비교할 때 다소 미흡하다는 점이다. '열혈남아'에 비해 장르적 설정은 뚜렷해졌지만 두 주인공 캐릭터와 관계 구축은 다소 부족하다.
'아저씨'는 종종 하드보일드 누아르 영화를 연상시킬 정도로 건조하고 어두우며 비정하다. 마지막 장면을 빼고는 거의 시종일관 무표정한 얼굴과 무미건조한 저음으로 등장하는 원빈의 변신은 꽤 인상적이다. 원빈과 김새론의 호흡도 나쁘지 않다.

봉준호 감독의 '마더' 이후 1년 만에 다시 관객과 만난 원빈은 홀로 전당포를 꾸리며 살아가는 전직 특수요원 태식 역을 맡아 거칠고 강한 남성 캐릭터를 연기했다. 지난해 한불합작영화 '여행자'로 칸영화제 공식 초청을 받았던 김새론은 클럽 댄서로 일하는 엄마와 단둘이 살아가는 어린 소녀 소미 역을 맡았다.

'아저씨'에는 이외에도 범죄조직 보스 만석 역으로 김희원, 마약 밀매조직 보스 오사장 역의 송영창, 마약반 형사 치곤 역의 김태훈 등이 출연한다. 8월 4일 개봉.



고경석 기자 kave@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