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이리치 증시전망]새로운 장을 기대하며

최종수정 2010.06.06 09:00 기사입력 2010.06.06 09:00

댓글쓰기

내주 1700선 돌파 기대..기존 주도주에 관심

증권방송 하이리치(www.hirich.co.kr) 애널리스트 김경민

그리스에서 출발해서 스페인까지 번진 남부유럽의 디폴트 우려감이 여전히 존재하고 천안함 사태 이후 잠잠했던 대북리스크가 또다시 불거진 5월 달은 말 그대로 악몽 같았던 장이었다.

하지만 5월말부터 낙폭이 과대한 주식들과 이전 시장 주도주들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들어오면서 시장은 급격히 반등을 하기 시작했으며 예전부터 대북리스크는 단발악재였다는 사실만을 재차 확인하는 장세였다.

이렇게 5월을 급락과 급등을 오고가는 롤러코스터 장세로 마감했으나, 월말 급등세와 다시 돌아온 외국인 매수세는 다가오는 6월을 기대하기 만들기에는 충분했다.

6월 첫째 주 국내증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관망하는 분위기와 지난 4거래일 동안 4% 넘는 상승에 대한 부담으로 약세로 출발했으나 선거 이후 미국발 훈풍으로 강하게 상승하면서 다음 주 역시 기대에 부풀게 했다.
주 초반은 스페인의 신용등급 하향조정과 미국의 기대에 못 미치는 소비지표로 다소 약세를 보였으나 국내증시는 돌아온 외국인들의 매수와 북한리스크의 희석으로 비교적 강한 모습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후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중국의 5월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문가 예상치를 밑돈 점이 외국인 심리를 자극시키면서 상승랠리를 조금 주춤시켰다.

그러나 주 후반으로 들면서 미국의 4월 잠정주택판매 증가와 5월 미국시장 자동차 판매실적의 호조라는 훈풍이 국내증시를 강하게 상승시키면서 코스피지수도 1660을 회복했다.

코스닥 역시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바닥을 확인한 후 강한 상승세를 보인 한주였다. 코스닥 테마별로는 나로호 발사가 임박하며 우주항공 테마주가 강세를 보였으며, 월드컵을 앞두고 3D테마와 주류, 닭 가공 업체들의 상승이 눈에 띄었다.

이번 주는 선거 이후 급등에 따른 후유증으로 증시가 약세에 놓일 것이라는 예상을 보란 듯이 깨면서 지속적으로 상승했으며, 다른 아시아증시와는 다르게 강한 모습을 지속해 나아가고 있다.

다음 주 역시 여러 가지 신경 쓸 것이 많이 있는데 여전히 해소가 안 된 그리스관련 문제와 쿼드러플위칭데이가 그것인데 현 시점에서는 그렇게 우려할 염려는 없으며 다음 주는 1700선을 돌파하려는 흐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현 구간에서는 기존 주도주들이였던 IT와 자동차주에 관심을 두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이 리포트는 하이리치에서 제공하는 것이므로 아시아경제신문의 기사 방향과는 무관함을 알려드립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