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티아라 은정에서 배우 함은정으로' 연기에 푹 빠지다(인터뷰①)

최종수정 2010.05.28 15:47 기사입력 2010.05.2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우려도 많았다. 하지만 그는 첫 방송부터 이 같은 우려를 '한방'에 씻어버렸다. SBS월화드라마 '커피하우스'에서 '톡톡 발랄' 강승연 역을 맡은 함은정 이야기다.

"아이돌 출신 배우라고?"
27일 인터뷰를 위해 '카페 브라운'(세트로 활용되는 압구정 모 카페)에서 만난 함은정은 연기에 푹 빠져 있는 느낌이었다. "지금 막 제주도 촬영을 마치고 올라왔다"고 말한 함은정은 피곤할 만도 하지만 전혀 내색 없이 "이따 저녁 때 또 촬영을 하러 가야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살이 부쩍 빠진 모습에 "피곤하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함은정은 "에이, 뭐가 피곤해요. 좋아하는 일을 신나게 하고 있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함은정의 스케줄을 보면 피곤하지 않을 리 없는 매일매일 강행군이다. 첫 성인 연기에 대한 부담에다 비중도 높고 대사량도 많다. 이진수(강지환 분)에게 계속 당하는 설정이기 때문에 체력적으로도 힘들만하다. 그래도 열심히 할 수 있는 이유는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연기를 실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첫 연기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했던 것 같아요. 그때는 아무것도 모르고 시키는대로만 했죠. 그러다 중학교 올라오면서 '내가 연기를 정말 좋아하는구나'라는 것을 느꼈어요."

그래서 이번 드라마에 투입될 때 나왔던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우려도 별로 개의치 않았다. "(강)승연이는 저와 많이 닮았거든요. 그래서 정말 하고 싶기도 했고요. 잘할 수 있을 것 같았어요. 워낙 많은 것을 수행하는..(웃음) '수행'이라는 단어가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하하. 캐릭터가 그래서 재미있고요."

"연기 잘한다 반응은 아직 실감 안돼"

"자신의 연기를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다소 단도직입적인 질문에 함은정은 웃으며 "풋사과 같아요"라고 대답했다. 아직은 완성되지 않고 익어가는 과정이라는 것. 하지만 최근 함은정에 대한 평가는 꽤 높다.

첫 성인 연기치고 "정말 잘한다"는 평이 많다. 시청자 게시판이나 각종 커뮤니티에서도 발랄하고 의지 강한 '캔디형' 강승연의 연기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함은정은 "아이돌 출신이라서 그렇다"고 못박았다.

"기대치가 낮아서 그런 것 같아요. 아이돌 출신이라고 하면 연기를 못할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지금 반응은 그저 '꽤 하네' 정도인 것 같아요. 그러니까 풋사과죠.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이 많은 거잖아요."

함은정과 함께 티아라 멤버들이 최근 연기자로 많이 진출하고 있다. "사실 티아라 멤버 6명 모두 연기전공이거든요. 티아라를 만들 때 가수 뿐 만 아니라 연기 등 모든 분야에서 활동하는 것을 목표로 했으니까요. 멤버들 모두 다재다능해서 연기도 다 잘할 거라고 생각해요."

인터뷰를 끝내려고 하자 "멤버들이나 소속사 식구들, 드라마 식구들이 아닌 사람과는 오랜만에 이야기 해본다"며 '더 하자'고 조르는 모습이나, 인터뷰가 끝나자 곧바로 트위터에 올릴 사진을 찍어야 한다며 휴대폰을 꺼내는 모습은 영락없이 20대 초반 아가씨였다. 하지만 연기에 있어서는 전혀 흐트러짐 없는 모습이 '프로'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하는 함은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