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할리우드 리포터 "'하녀', 오페라틱하고 감각적인 사회풍자극"

최종수정 2010.05.15 09:36 기사입력 2010.05.15 09:36

댓글쓰기


[칸(프랑스)=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미국 영화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가 임상수 감독의 '하녀'에 대해 "오페라틱하고 감각적인 사회풍자극"이라고 평했다.

프랑스 칸에서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개막한 63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인 '하녀'는 13일 2회 상영에 이어 14일 오후 10시 30분 갈라스크리닝을 열었다.
미국 영화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의 아시아영화 전문 평론가 매기 리는 "과감하게 김기영 감독의 1960년 원작과 차별점을 둔 오페라틱하고 감각적인 사회 풍자극"이라고 압축적으로 설명했다.

김기영 감독의 원작 '하녀'를 한국영화의 보석이라고 소개한 매기 리는 "임상수 감독의 리메이크는 결코 걸작이 아닐뿐더러 예리하지도 않다"면서도 "원작을 베끼는 것이 아니라 큰 차이를 둔 배짱 넘치는 연출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고 밝혔다.

매기 리는 "이 영화에는 심각한 결점들이 있다"며 "전도연이 연기한 은이의 갑작스럽고 어색한 캐릭터 변화와 두드러지게 멜로드라마틱한 플롯 전개, 이야기의 논리를 부정할 뿐만 아니라 김기영 감독 팬들을 화나게 할 만한 엔딩"을 열거했다.
반면 "여배우들의 연기 조화와 호화로운 미장센, 스타일리시한 대칭 구성, 듣기 좋은 음악 등이 감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데다 이야기의 속도 조절이 무척 매끈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2시간이 훌쩍 지나간다"고 긍정적인 부분도 나열했다.

매기 리는 전도연과 서우, 윤여정의 연기에 대해 호평하면서도 이 영화가 갖고 있는 원작의 요소들(계단, 피아노, 창문 등)이 원작만큼 사회적이고 심리적인 임팩트가 없다고 지적했다.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