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상녀' 서인영, 화려함 벗고 러블리한 변신

최종수정 2010.05.14 15:01 기사입력 2010.05.14 15: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신상녀' 서인영이 화려함을 벗고 러블리한 봄향기를 입었다.

서인영이 홀로서기 후 첫 앨범인 '러블리(LOV-Elly)'를 통해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다.
서인영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14일 "강하고 화려한 모습만 보여줬던 서인영이 한층 부드럽고 세련된 모습으로 팬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며 "봄날의 따뜻하고 러블리한 기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는 18일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는 서인영은 "그동안 솔로 활동을 하긴 했지만 쥬얼리 서인영의 솔로가 아닌 정말 혼자인 솔로로 나가는 첫 앨범"이라며 "변화된 이미지를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심했다. 많은 고민을 한 끝에 그 동안의 많은 기억들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새 앨범에 대한 설렘과 기대를 밝혔다.

타이틀곡 '사랑이라 쓰고 아픔이라 부른다'는 히트작곡가 박근태의 곡으로, 서인영 감정적인 변화와 가창력을 최대한 이끌어낸 팝발라드다.
또 서인영의 평소 애창곡인 '애인있어요'가 그녀만의 해석을 통해 서인영 스타일로 재탄생했고 드라마 '아이리스' OST로 인기를 모았던 '사랑하면 안되나요' 도 팬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