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 'PD수첩' 스폰서 검사 폭로에 시청자 '경악'

최종수정 2010.04.21 09:01 기사입력 2010.04.21 0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MBC 'PD수첩'이 전·현직 검사 100여명에게 수십년간 향응과 접대, 촌지를 제공했다는 부산지역 건설업자 A씨의 주장을 내보내 파장이 일고 있다.

'PD수첩' 제작진은 20일 밤 11시 5분 "경남 일대 대형 건설회사를 운영하던 A사장에게서 현직 검사장 2명을 포함한 전·현직 검사 57명의 실명이 기록된 문건을 받았다"며 "1984년부터 2009년까지 A씨가 향응을 제공한 검사의 실명과 구체적인 접대 날짜, 참석자가 기록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 문건에 따르면 적어도 100명 이상의 전·현직 검사들이 향응을 받았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A씨는 이날 방송에서 "검사들에게 술을 사고, 숙박을 책임지고, 성 접대하는 것이 내 임무였다. 정기적인 현금 상납은 물론 명절 때마다 선물을 전달하는 것도 내 몫이었다"고 증언했다.

선임 PD인 최승호 PD는 문건에 올라 있는 일부 검사들과 직접 통화를 시도했으나 대부분은 접대, 향응, 뇌물수수 등에 대해 부인했다. 이 과정에서 두 현직 검사의 실명과 얼굴 사진이 공개됐고, A씨의 휴대전화에 녹음된 일부 전화통화 내용도 그대로 전파를 탔다.
A씨의 부하직원, A씨가 접대 장소로 자주 찾았던 업소의 종업원 등의 증언도 방송됐다.

실명이 거론된 현직 검사장 중 한 명은 A씨가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또 다른 한 명은 "A씨는 잘 모르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검사윤리강령'에 '검사는 높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갖추고 검사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언급돼 있지만 홍 사장의 향응을 일부 시인한 검사들은 '그 정도는 있을 수 있는 일'로 여기고 있었다"며 "법의 날을 앞두고 소문만 무성하던 '검찰 스폰서'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 후 프로그램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제작진을 응원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비리 검사의 오만과 파렴치함이 우리를 분노케 한다" "'PD수첩'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검찰의 비리가 뿌리 뽑히는 그날까지 힘내달라" 등의 의견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