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MS, 한진해운 전사에 '윈도7' 공급

최종수정 2010.03.29 15:09 기사입력 2010.03.29 1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의 신규 개인 PC 운영체제 '윈도7'이 빠른 속도로 사용자를 늘려가고 있다. 전사에서 사용하는 데스크톱 PC의 운영체제를 '윈도7'로 교체하는 기업이 등장하고 있고, 새로 출시되는 노트북과 브랜드 PC 대부분이 '윈도7'을 탑재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김 제임스 우)는 한진해운이 올해 상반기 중 '윈도7'의 전사도입을 완료한다고 29일 밝혔다.

한진해운은 최근 본사 전체 데스크톱의 운영체제를 기존의 '윈도XP'에서 '윈도7'로 업그레이드했으며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200여개의 해외 지점 및 30여개의 해외 현지법인의 데스크톱 환경도 상반기 내에 '윈도7'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는 한진해운의 '데스크톱 인프라 선진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윈도7'과 '오피스 2007', '인터넷 익스플로러8' 환경으로의 업그레이드를 포함하고 있다.

한진해운 측은 데스크톱 환경 업그레이드로 업무 생산성이 2~3배 가량 개선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윈도7'이 기존 기간계 시스템과도 완벽하게 호환돼 높은 수준의 IT 환경이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한진해운 IT 기획팀 정은조 상무는 "윈도7과 오피스 2007을 통한 데스크톱 고도화로 고객의 최신 IT 환경 요구에 더욱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비즈니스 마케팅 본부 장홍국 상무는 "윈도7 출시 5개월 만에 대규모 전사 도입 사례가 나왔다"며 "국내 40여개 기업들이 조기도입 프로그램에 참여, 기업들의 도입사례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조기도입 프로그램에 참여한 삼성전자, 대한항공, KBS, 신한은행 등에서 윈도7을 일부 사업장에 도입했으며, 삼성전자는 전사 도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밖에도 '윈도7'은 성공적으로 기존 운영체제와 세대교체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MS에 따르면 '윈도7'은 3월 초까지 전세계에서 판매량 9000만 장을 돌파하며 역대 윈도 중 가장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운영체제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가격비교 업체 다나와가 조사한 운영체제(OS) 사용실태 결과에 따르면 윈도7의 점유율이 3월 들어 18%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윈도7의 점유율은 12%로 한 달 만에 6%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다나와 조사결과에 따르면 3월 국내 OS 시장 점유율은 윈도XP가 약 74%로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뒤를 이어 윈도7이 18%로 2위를 차지했다. 윈도비스타는 6% 정도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출시되고 있는 노트북과 브랜드PC 대부분은 윈도7을 탑재하고 있어 윈도7 확산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넷북 시장에서도 '윈도7 스타터 에디션' 탑재가 늘어나며 윈도7의 시장 점유율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다나와 측은 3월 기준 브랜드 PC의 78%가 윈도7을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고, 노트북도 59%에 가까운 제품에서 윈도7을 탑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