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柳외교 "北·中접촉, 6자회담 재개 이어질지 예단 어려워"

최종수정 2010.02.11 12:45 기사입력 2010.02.11 12:45

댓글쓰기

한·일 외교장관 회담 "긍정적 흐름 이어져 북핵 해결 진전 있길 기대"

[아시아경제 장용석 기자]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1일 최근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과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잇단 방중 등을 놓고 북핵 6자회담의 조기 재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북·중 간의 이번 접촉이 곧바로 6자회담 재개로 이어질진 예단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상과의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직후 공동 회견을 통해 “오늘 오카다 외상과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많이 논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다만 유 장관은 “우린 이런 (북·중 간의) 접촉이 긍정적인 흐름으로 이어져 6자회담이 재개되고, 또 조만간 북핵문제 해결에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정부는 이번 북·중 간 접촉의 상세 내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앞으로 이를 기초로 ‘그랜드바겐’ 구상 등과 관련한 일본 등 관계 각국과의 양자 접촉을 더 긴밀히 해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유 장관과 오카다 외상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평화협정 교섭 제의 및 대북제재 해제 요구와 관련,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및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우선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과 대화를 병행하는 ‘투 트랙(Two-track)’ 기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국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 간의 긴밀한 협의을 통해 북한이 조속한 회담 복귀를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주일미군의 오키나와(沖繩) 후덴마(普天間) 비행장 이전 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냐’는 물음엔 “주일미군 기지 문제는 정식 의제로 다뤄지지 않았으나, 주일미군과 주한미군 모두 동북아시아의 평화 안정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고 그런 관점에서 전략적 이해를 공유하고 있는 우리로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과 일본 또한 양자 동맹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또 양국 관계 역시 아주 긴밀하고 폭이 넓기 때문에 앞으로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장용석 기자 ys417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