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앙대 교수진, 독자적 학과 개편안 발표

최종수정 2010.02.03 10:13 기사입력 2010.02.03 10:13

댓글쓰기

대학 개혁 진통 계속될 듯

[아시아경제 김도형 기자]중앙대 교수들이 대학본부가 추진 중인 책임부총장제와 모집단위 광역화 등에 정면 배치되는 독자 구조조정안을 2일 오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앙대의 학교 개혁에 진통이 계속될 전망이다. 중앙대 측은 이번 안에 대한 공식입장을 아직 밝히지 않았다.

중앙대학교 평교수 30명으로 구성된 ‘학문단위 재조정 계열위원회’는 현행 18개 단과대 77개 학과를 11개 단과대 51개 학과·부 및 종합예술원으로 재편하는 구조조정안을 발표했다. 계열위는 “발표된 안을 토대로 대학의 본부위원회와 학문단위 재조정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학 본부위원회가 지난해 제시한 10개 단과대 40개 학과·부 보다 존속 단과대와 학과·부의 수가 많다. 또 ‘책임부총장제’가 없고 모집단위 광역화도 제한적으로 수용했다.

계열위측은 본부위원회의 개편안이 ‘기업식 구조조정’이라고 주장했다. 기초학문은 도외시한 채 실용학문 위주로 짜여 있고 학문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행정편의적 통폐합이라는 것이다. 또 책임부총장제와 행정교수제 역시 기업식 대학운영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계열위 회장인 방효원 의학부 교수는 “기업처럼 피라미드 구조를 대학에 적용하면 행정의 효율성은 얻을 수 있을지 몰라도 학문의 자율성은 크게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상하 관계에 바탕을 두고 일방적인 의견 전달 수단으로 이용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책임부총장제를 근본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중앙대 측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중앙대 기획처의 한 관계자는 “계열위 측에서 공식적인 통로로 전달해 오지 않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회의를 가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원래 계열위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결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선의 대안을 위해 협의 중인 과정으로 볼 수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김도형 기자 kuert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