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대학등록금 동결, 친서민정책에 부응"

최종수정 2010.01.15 12:00 기사입력 2010.01.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이명박 대통령은 15일 대학등록금 문제와 관련, "경제가 어려운 지금 대학의 등록금 동결은 정부의 친서민 정책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내 주요대학 총장들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간담회를 함께 한 자리에서 지난해 11월 등록금 동결을 선언한 서울여대 등을 예로 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위해 대학 차원의 장학금도 확대해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이 대통령이 지난 4일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교육문제를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한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교육관련 행사다. ▲ 입학사정관제 ▲ 취업후 학자금 상환제도 ▲ 청년취업 문제 등 현 정부의 핵심 대학정책과 G20 정상회의 등 주요 국정운영과제에 대한 대학총장들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대통령은 청년실업과 관련, "우리 경제가 위기에서 벗어나 회복국면에 접어들고 있지만,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에게 당장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올해 일자리 창출을 최고 국정과제로 삼고 있다. 대학도 세계무대에서 경쟁력 있는 학생을 키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졸업생의 취업 지원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입학사정관제와 관련, "국민의 고통이 큰 사교육을 줄이기 위해 안정적으로 정착돼야 한다"면서 "조급하게 추진하기 보다는 대학의 여건과 특성, 학교 규모에 맞게 단계적으로 확산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입학사정관제가 무엇인지, 어떻게 뽑을 것인지, 공정성과 객관성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등을 세밀히 준비하여 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대교협이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찬간담회에는 대교협 회장인 이화여대 이배용 총장을 비롯해 이장무 서울대 총장, 이기수 고려대 총장, 노동일 경북대 총장, 박범훈 중앙대 총장 등 21명의 주요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고 정부 측에서 정정길 대통령 실장, 진동섭 교육과학문화수석, 김도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