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평강' 최명길·길용우 등 중견배우 호연 빛났다

최종수정 2009.12.22 22:56 기사입력 2009.12.22 22: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KBS2 월화드라마 '천하무적 이평강'에서 길용우·최명길 등 중견 연기자들의 호연이 돋보이고 있다.

22일 방송된 '천하무적 이평강'에서 리조트 샤인로즈의 대표이사 우평원과 제왕후 역의 최명길 그리고 평강(남상미 분)의 엄마 연나부 역의 이덕희 등은 개성있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길용우는 치매를 앓게 돼 아들 우온달(지현우 분)도 못알아 본채 순수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특히 제왕후를 죽은 온달의 엄마로 착각하며 우회장이 신혼시절 살았던 집에서 함께 알콩달콩 생활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미소를 머금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억을 되찾은 우 회장은 제왕후에게 "이제부터 시작이다. 알콩달콩 살아보자"고 말하기도 했다.

최명길은 29년 연기인생에서 처음으로 코믹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명길은 사랑하는 우회장을 간병하기 위해 들어간 신혼집에서 닭장 안에 갇혀 소리치는 모습과 서투른 솜씨로 요리를 하는 모습 등을 보였다.
그동안 우리나라 대표 여배우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겨 왔던 최명길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몸사리지 않는 코믹 연기로 호평받고 있다.

이같은 중견 연기자들의 호연이 이평강-우온달-에드워드(서도영 분)-제영류(김흥수 분)-관자락(차예련 분) 등의 러브라인을 뒷받침하며 극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한편 우온달은 자신을 도와줬던 직원들이 모두 구조조장 해고자 명단에 선정돼 분노한다. 우온달은 제영류팀보다 성과가 없으면 후계자 후보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하고 해고자들을 재입사켰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