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평강' 지현우·남상미 코믹 연기는↑ '과다한 코믹'은↓

최종수정 2009.12.07 23:16 기사입력 2009.12.07 23: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용희 기자]탤런트 지현우와 남상미 콤비가 펼치는 '코믹연기'가 KBS2 월화드라마 '천하무적 이평강'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낮은 시청률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드라마에 이들의 물오른 연기력은 단비임에 틀림없다. 많은 시청자들은 이들 콤비의 절묘한 코믹연기에 절대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7일 오후 방송된 '천하무적 이평강'에서도 지현우(우온달 연기)와 남상미(이평강 연기)의 절묘한 커플 연기는 '절대적인 웃음'을 선사했다. 지현우는 때론 코믹하게, 때론 진지하게 드라마를 이끌었고, 남상미는 다양한 표정연기에서 오는 귀엽고 깜찍한 이미지로 '이평강'에 실질적인 재미를 줬다.

서도영의 등장에 긴장하는 지현우의 연기와 그의 긴장에 내심 즐거워하는 남상미의 연기는 '지현우식 코미디' '남상미식 코미디'의 등장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시청자들도 이평강-우온달의 코믹연기에 "이들의 코믹연기에는 연민과 사랑이 절묘하게 교차하는 것 같다. 이들의 코믹연기는 드라마를 풍요롭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특히 이평강으로 분한 남상미의 코믹연기는 드라마의 압권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진지'와 '코믹'이 시도 때도 없이 교차하고, '긴장'과 '여유'가 특별한 이유없이 반복되면서 드라마가 최소한 갖춰야할 '진지함을 잃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원래 이 드라마는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일어서는 지현우와 그를 곁에서 지켜주는 남상미를 중심으로, 사사건건 지현우와 부딛치는 김흥수, 남상미에게 다가서는 서도영 등의 이야기가 절묘하게 어우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지현우와 남상미는 코믹 관계에만 몰입될 뿐 특별한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는 것이 험이라고.

물론 이날 드라마 말미에 폐광에 갔다가 쓰러진 지현우를 남상미가 구하면서 '진지모드'로 흐를 가능성은 열어놓았으나, 과연 얼마만큼 진지할 것인지는 앞으로 극 전개를 봐야 할 듯 하다.

황용희 기자 hee21@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